[끝까지판다] '친일 논란' 안익태의 음악적 재능은?…엇갈린 평가

정준호 기자 junhoj@sbs.co.kr

작성 2020.03.02 21:25 수정 2020.03.02 22:3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저희는 주말부터 애국가를 작곡한 안익태의 친일 논란과 관련한 연속 보도 전해드리고 있습니다. 일본의 지원으로 헝가리 유학을 가고 점차 일본인으로 변해갔던 모습을 확인할 수 있었는데, 친일 논란에도 불구하고 어쩔 수 없는 측면이 있었다며 음악가로서의 재능은 인정해야 한다는 반론도 나옵니다. 국내에는 공개되지 않았던 자료를 토대로 지휘자 안익태에 대한 평가를 확인해봤습니다. 

정준호 기자입니다.

<기자>

1941년 10월 10일.

대형 일장기와 헝가리 국기가 걸린 헝가리 부다페스트 비거도 공연장에서 직접 작곡한 일본 궁중 음악 에텐라쿠를 지휘하는 사람, '애국가의 작곡가' 안익태입니다.안익태이날 안익태는 헝가리 유명 음악가 베레시가 일본 건국 2,600년을 기념해 만든 교향곡 제1번, 이른바 '일본 교향곡'도 함께 지휘했습니다.

공연 3주 뒤 헝가리의 한 음악 잡지는 그의 지휘를 이렇게 평가했습니다.

"안익태의 지휘 능력은 시작 단계로 큰 작품은 할 수 없다"고 전제한 뒤 "안익태의 지휘 능력이 떨어져 음악이 잘 전달되지 않았다"고 전했습니다.

헝가리의 한 현지 평론가는 최근 음악적으로 보면 "1943년 페렌치크의 지휘를 일본 교향곡 초연으로 봐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김보국/성균관대 동아시아학술원 연구교수 : 지휘자로서 아주 뛰어난 역량으로 (선택)됐다기보다는 (일본 국적인 안익태가 지휘자로서) 음악회 성격에 맞았던 거죠.]

안익태에 대한 헝가리 음악계의 최근 평가도 비슷합니다.

유력 평론가 덜로시 안나는 2015년 한 음악 잡지에서 "안익태는 지휘자로서 스킬이 부족했던 일본인 또는 한국인"이라며 "정치적인 이익을 추구했던 사람"이라고 적었습니다.

1941년 일본 교향곡 공연 직후 안익태에 대한 인터뷰 기사에서도 "몇 년 전 한국 사람이라며 자신의 음악을 소개했는데 요즘은 일본 사람이라고 말해 조금 당황스럽다"고 돼 있습니다.

반면 다른 연구자인 허영한 교수는 안익태가 독일에서 변방의 지휘자 취급을 받은 건 맞지만 헝가리와 프랑스에서의 평가는 나쁘지 않았으며 특히 스페인에서는 큰 호응을 얻었다고 반박했습니다.안익태안익태기념재단 측도 유럽 거장들의 추천으로 유명 교향악단을 지휘한 사실 자체가 획기적이라며 그가 지휘자로서 유럽에서 거둔 음악적 성취가 작지 않다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 배문산, 영상편집 : 김종태, CG : 홍성용, VJ : 김준호, 화면제공 : 유튜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