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검찰 압수수색, 증거인멸 시도"…野 "국정조사"

정유미 기자 yum4u@sbs.co.kr

작성 2019.12.03 20:14 수정 2019.12.03 22: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그럼 바로 청와대 취재기자 연결해서 몇 가지 더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정유미 기자, 검찰이 어제(2일) 경찰서를 압수수색 해서 숨진 수사관의 휴대전화를 확보했는데 그걸 두고도 계속 말이 나오고 있어요.

<기자>

공개발언은 김조원 민정수석이 했습니다.

앞서 보신 수사관 빈소 발언 중에 나왔는데 먼저 잠시 들어보시죠.

[김조원/청와대 민정수석 : 유족들께서 방금 제게 부탁한 것은, 고인이 남긴 유품이 빨리 오늘이라도 돌려받았으면 좋겠다.]

유족의 말을 빌리기는 했지만 청와대도 문제의식 갖고 있지 않았다면 이런 말 전하지 않았을 겁니다.

또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검찰의 휴대전화 압수는 증거인멸 시도다, 이런 말도 했습니다.

사실 검찰이 포렌식을 한다는 건 증거 능력을 만드는 작업인데도 청와대 고위관계자가 이렇게 말한다는 건 사실관계의 문제가 아니라 검찰에 대한 청와대의 불신이 어느 정도인지를 보여주는 발언인 셈입니다.

청와대 브리핑에서도 이번 압수수색 어떻게 보냐는 질문 나왔는데 이례적이라는 보도들 나오지 않았냐, 더 말 보태지 않겠다고 했습니다.

<앵커>

얼마 전 조국 전 장관 사태에 이어서 여권과 검찰이 또다시 부딪히는 양상인데 청와대와 여당이 이렇게 검찰에 강하게 나가는 이유는 뭐라고 봐야 할까요?

<기자>

오늘 고민정 대변인은 유서에 있지도 않은 내용이 언론에 흘러나오고 있다면서 사실상 검찰을 그 배후로 지목했습니다.

또 검찰이 수사 중인 것뿐인데 마치 정권 전체가 부도덕한 것처럼 비춰지는 건 용납할 수 없다, 이런 격앙된 분위기도 감지됩니다.

수사관이 극단적 선택을 한 배경에 검찰의 별건 수사가 있다, 이런 의심과 주장도 여권에서 계속 나오고 있는데 문재인 정부 개혁에 저항하는 검찰의 반발, 지금 청와대와 여당의 인식인 거 같습니다.

<앵커>

여기에 야당이 반발하는 목소리도 오늘 있었는데, 그 내용도 끝으로 정리해주시죠.

<기자>

한국당은 하명 수사 의혹 등을 3대 친문 농단 게이트로 명명하고 대통령이 해명하라고 공세를 폈습니다.

그러면서 바른미래당과 함께 오늘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했습니다.

청와대와 여당이 당당하다면 검찰이나 언론 겁박하지 말고 국정조사를 통해서 사실관계 가리자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영상취재 : 박승원·유동혁, 영상편집 : 정성훈, 현장진행 : 이원식)

▶ 靑 · 與 '피의사실 공표 말라' 경고…빈소 찾은 백원우
▶ '사망 수사관 휴대전화 포렌식' 놓고 검찰-경찰 신경전
▶ 검찰 vs 경찰, 그리고 정치권까지…휴대전화 갈등 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