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래서 박능후 장관 발언은 잘못됐다…"가장 중요한 건 피해자에 대한 공감"

정형택 기자 goodi@sbs.co.kr

작성 2019.12.03 19:5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성남 어린이집 아동 성폭력 사건관 관련해 "발달과정 행동일 수도 있다"고 한 자신의 발언에 대해 사과했습니다. 박 장관은 어제(2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유아 성폭력을) 어른이 보는 관점에서의 '성폭행'으로 봐서는 안 된다"며 "발달 과정에서 나타나는 자연스러운 모습일 수 있는데, 과도하게 표출됐을 때 어떻게 처리할 것이냐 문제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발언 이후 "피해 아동에 대한 2차 가해였다"는 지적이 쏟아졌고, 보건복지부는 
"피해 아동과 부모, 그리고 사건을 바라보며 마음 아파하는 국민의 마음을 깊이 헤아리지 못한 발언으로 매우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사과했습니다.

박 장관 발언의 문제점이 무엇인지, 또 영유아 성폭력 사건에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지 등을 비디오머그가 아동 성폭력 전문가에게 직접 물어봤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