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한국당, 오늘까지 필리버스터 철회해야…마지막 제안"

박하정 기자 parkhj@sbs.co.kr

작성 2019.12.03 10:2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이인영 "한국당, 오늘까지 필리버스터 철회해야…마지막 제안"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패스트 트랙으로 지정된 모든 개혁법안의 본회의 부의가 완료돼 이제 실행만 남았다"고 밝혔습니다.

이 원내대표는 오늘(3일) 원내대책회의에서 "오늘 본회의에 검찰개혁 법안이 자동부의된다"면서 이렇게 밝혔습니다.

이어 "바른미래당 제안대로 한국당의 필리버스터 철회 후 주요 민생법안에 대한 원포인트 본회의를 개최하는 것을 수용했다"면서 "아직도 한국당은 필리버스터를 움켜쥔 채 응답을 안 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오늘 저녁까지 기다리겠다. 어린이 교통안전법, 유치원 3법, 데이터 3법 처리에 응하길 바란다"며 "이것이 한국당에 건네는 마지막 제안"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원내대표는 또 '김기현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 사건'의 핵심 참고인인 검찰 수사관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과 관련해 "수사관 사망 경위에 의문이 없도록 검찰은 진상을 철저히 규명해야 한다"면서 "필요하면 국민적 의혹을 해소하기 위해 압수수색을 한 핸드폰에 대해 검찰·경찰이 함께 포렌식 검증을 할 것을 요구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검찰 수사팀의 강압적 수사가 있었는지 특별감찰을 실시해 사실을 규명할 것을 법무부에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검찰의 패스트트랙 충돌 사건 수사와 관련, "한국당 60명 중 나경원 원내대표와 엄용수 전 의원 딱 두 명만 수사를 받았다. 58명은 언제 수사를 하겠다는 것인지 검찰은 일언반구도 없다"면서 "17일이면 21대 총선 예비후보 등록이 시작되는데 검찰 수사가 끝날 때가 이미 한참 지났다"고 말했습니다.

이 원내대표는 한국당이 패스트트랙 검찰개혁 법안의 핵심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에 반대하는 것을 언급하면서 "한국당이 검찰개혁 저지를 위해 왜 극단적 무리수를 거듭하느냐"며 "한국당과 검찰의 검은 뒷거래가 있다는 의혹이 사실이 아니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검찰이 표적·선택 수사를 일삼는다', '피의사실을 유포하고 강압 수사를 재개한다'는 시중의 비난이 서초동 검찰청사를 향하고 있다는 것을 명심하라"면서 "검경 수사권 조정과 공수처를 막겠다는 의도가 아니면 설명될 수 없는 최근의 수사 진행이라는 비판을 성찰하길 바란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