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美 · 英 향해 "홍콩 문제 간섭하지 말라"…공개 경고

허윤석 기자 hys@sbs.co.kr

작성 2019.11.12 18:18 수정 2019.11.12 18:2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中, 美 · 英 향해 "홍콩 문제 간섭하지 말라"…공개 경고
홍콩 시위 사태가 경찰의 실탄 발포로 한층 격해지는 가운데 중국 정부는 미국과 영국이 개입해서는 안 된다며 강력히 경고하고 나섰습니다.

오늘(12일) 중국 외교부 홍콩 주재 사무소 대변인은 최근 미국 국무부와 영국 외교부, 일부 미국과 영국 정치인이 홍콩 문제에 발언을 쏟아내며 흑백을 전도하고 있다며 강력한 반대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 대변인은 "최근 홍콩의 폭도들이 한층 격한 폭력 행위를 하고 있다"면서 "지하철에 화염병을 던지고 자신들에 동의하지 않는 시민을 휘발유로 불태우기까지 하는 등 수단의 잔혹함이 테러리즘과 다를 바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나아가 "이는 '평화 집회' '표현의 자유'의 경계선을 뛰어넘었으며, 이미 인간의 문명과 인간 도덕의 저변을 상실했다"고 강도 높게 비난했습니다.

이 대변인은 일부 미국과 영국 정치들이 홍콩 경찰의 정상적인 법 집행보다는 불법 폭력배를 두둔하고 있다면서, "폭력은 저지돼야 하고 범죄는 반드시 처벌받아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국제 사회가 미국과 영국 정치인들의 거짓말과 속셈을 간파해 폭력 범죄에 대한 홍콩 특구 정부의 단속과 처벌을 지지해 달라"고 호소했습니다.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도 오늘 정례브리핑에서, 어제 발생한 경찰의 시위대 총격에 대해 "폭도가 경찰을 공격한 것이 먼저였으며, 경찰은 완전히 법에 따라 처리한 것"이라면서 "이런 일이 미국과 영국에서 일어난다면 경찰이 어떻게 했을까?"하고 반문했습니다.

겅솽 대변인은 "홍콩에 대한 어떤 외국 정부나 조직, 개인의 간섭을 용납할 수 없다"면서, "미국과 영국이 중국의 주권을 존중하고 홍콩 문제에 어떤 형식으로라도 간섭하지 말라"고 촉구했습니다.

한편,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는 최근 폭력 시위를 언급하며, 오는 24일 구의원 선거가 연기될 수 있음을 시사했습니다.

이번 구의원 선거에서는 18개 선거구에서 452명의 구의원을 선출하며,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 시위 등의 영향으로 친중파 진영이 패할 가능성이 크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인민일보는 "경찰이 과감하게 폭동을 종식해야만 안정을 찾을 수 있고 공정한 선거를 할 수 있으며 홍콩이 새 출발 할 수 있다"고 주장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