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엔 없는 기회가 '이곳'에…직장생활 접는 청년들

SBS 뉴스

작성 2019.11.09 09:30 수정 2019.11.09 11:2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SBS 뉴스토리] 빈집으로 간 청년들

'전체 인구의 50% 이상 수도권에 거주, 현실로 다가온 지방 소멸' 전국 면적의 11.8%에 불과한 서울·수도권에 거주하는 인구수가 올해 전 국민의 50%를 넘어섰다.

게다가 더 나은 인프라를 찾아 도시로 몰려드는 청년들의 수가 매년 증가하고 있어 지방 소멸에 대한 우려도 갈수록 커지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반대로 도시를 떠나 지방에 온 청년들이 있다.

더 나은 생활 여건을 찾아 모두가 대도시로 향하는 요즘, 청년들이 지방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 '쉬어가도 괜찮아… 젊은 날의 작은 성공'

전남 목포 원도심에 위치한 '괜찮아 마을' 도시 생활에 지친 청년들이 쉬러 내려왔다가 이곳이 좋다며 눌러앉아 일군 마을이다.

현재 이곳에는 청년 주민 28명이 생활하고 있다.

청년들은 쇠락한 원도심을 역사와 이야기가 있는 관광지로, 오래된 빈집을 특색 있는 채식 식당과 한옥 게스트하우스로 탈바꿈시켰다.

주민들은 청년들이 내려와 낡은 빈집을 새롭게 만들면서 삭막했던 마을의 분위기가 바뀌었고, 활기를 되찾았다고 말했다.

● '새로운 도전… 지방에서 찾은 기회'

현대 중공업 조선소와 GM 대우 공장이 차례로 문을 닫으면서 젊은 인구의 유출이 심각했던 군산.

지역경제를 다시 살리고자 현재 23개의 청년 스타트업 업체가 활동 중이다.

빈집을 활용한 리모델링 사업을 비롯해 원도심의 옛이야기를 주제로 한 여행, 군산을 콘텐츠로 한 영상 제작 등 쇠락한 도시에 활기를 불러올 수 있는 사업들을 진행하고 있다.

인천의 미추홀 구도 빈집이 많이 발생했다.

쇠락한 원도심을 버리고 신도심으로 사람들이 떠난 것이다.

이러한 상황에 30대 청년 최환 씨는 오히려 빈집을 기회로 삼았다.

주거 가능한 빈집은 리모델링을 해 청년들에게 임대했고 주거가 어려운 반지하 빈집 여러 곳에는 버섯 농장을 조성했다.

최환 씨는 "서울에 인프라가 잘 갖춰져 있지만 지방이기에 할 수 있는 것 또한 많이 있다"며 "서울에는 없는 기회와 성공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기회를 찾아 빈집으로 간 청년들, 그들의 도전은 성공할 수 있을까 11월 9일 토요일 오전 8시 <뉴스토리>에서 심층 취재했다.

(취재 : 박병일/ 스크립터 : 함성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