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늑장 獨, '구매 보조금 50% 인상' 육성책 내놓아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9.11.06 04:27 수정 2019.11.06 04:3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전기차 늑장 獨, 구매 보조금 50% 인상 육성책 내놓아
독일 정부가 소비자의 전기자동차 구매시 지급하는 보조금을 인상하고 보조금 지급 기한도 연장하기로 했습니다.

독일 정부와 자동차 업계는 지난 4일 열린 '자동차정상회의'에서 친환경 자동차 확산 방안을 논의하고 이같이 합의했다고 5일 현지언론이 전했습니다.

전기차 구매 보조금은 현재 차량 가격이 6만 유로 이하일 경우 전기차는 4천 유로, 하이브리드차는 3천 유로입니다.

보조금은 독일 정부와 자동차 업계가 절반씩 부담해왔습니다.

새 인상안에서는 구매가가 4만 유로 이하일 경우 보조금을 50% 인상해 전기차는 6천 유로, 하이브리드차는 4천500 유로의 보조금을 지급합니다.

구매가가 4만∼6만 유로의 경우 25%를 인상해 전기차에 5천 유로, 하이브리드차에 4천 유로를 지급합니다.

또, 보조금 지급 기한은 애초 2020년 말이었으나, 2025년 말로 연장됩니다.

이와 함께 독일 정부는 모두 35억 유로를 투자해 2022년까지 공공 전기차 충전소를 5만개까지 늘린다는 방침을 정했습니다. 현재 충전소는 2만1천 개입니다. 자동차 업계도 충전소를 만드는 데 동참하기로 했습니다.

정부와 자동차 업계는 이런 지원책을 통해 2020년까지 전기차를 100만대로 늘리고, 2030년까지 700만∼1천만 대의 전기차를 보급한다는 계획입니다.

독일은 자동차 산업이 세계 최강이지만, 디젤차에 대한 지나친 집착으로 전기차로의 전환이 느리다는 지적을 받아왔습니다.

앙겔라 메르켈 총리가 이끄는 독일 정부는 전기차 확산에는 영국과 프랑스 등 주변국보다도 적극적이지 않다는 평가도 받았다가 지난해부터 적극적인 육성책을 펼치기 시작했습니다.

새 전기차 지원책은 폴크스바겐이 대량 생산을 목표로 만든 새 전기차 ID.3를 생산하기 시작한 날 발표됐습니다.

폴크스바겐은 ID.3를 동부 작센주(州)의 츠비카우에서 생산합니다. 연간 생산 목표는 33만대입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