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보사 의혹' 코오롱생명과학 임원 2명 구속영장 기각

'인보사 의혹' 코오롱생명과학 임원 2명 구속영장 기각

김기태 기자 KKT@sbs.co.kr

작성 2019.11.05 07:54 수정 2019.11.05 08: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정부 허가를 받기 위해 골관절염 유전자치료제 인보사 성분을 속인 혐의를 받는 제조사 코오롱생명과학 임원들에 대한 구속영장이 모두 기각됐습니다.

서울중앙지법 신종열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김 모 상무와 조 모 이사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한 뒤 "현재까지 제출된 자료만으로는 구속의 필요성과 상당성이 충분히 소명됐다고 볼 수 없다"고 판단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