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태국 아세안+3·동아시아정상회의 불참…2년 연속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9.10.31 00:4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트럼프, 태국 아세안+3·동아시아정상회의 불참…2년 연속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다음 달 2일에서 4일 태국 방콕에서 열리는 '아세안+3'과 '동아시아정상회의'(EAS)에 불참한다고 AP통신이 백악관을 인용해 보도했습니다.

백악관은 지난달 업무를 시작한 로버트 오브라이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윌버 로스 상무장관이 트럼프 대통령을 대신에 참석한다고 밝혔습니다.

AP는 "그 지역에서 일종의 무시로 보일 수 있는 조치"라면서 "각료가 아닌 오브라이언의 참석 결정은 이 지역에서 중국의 영향력과 투자가 급속히 증가하는 시기에 관여 부족의 징후로 보일 수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아세안+3은 아세안 10개국 외에 한국과 중국, 일본 정상이 참석하는 회의이며, EAS는 '아세안+3' 회원국에 더해 미국, 러시아, 호주, 뉴질랜드, 인도 등 총 18개국이 참여해 자유롭게 현안을 토론하는 정상회의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 첫해인 2017년 아세안+3에 참석했지만 EAS에는 불참했고, 지난해에는 마이크 펜스 부통령을 대신 보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2년 연속 불참하는 셈입니다.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시절의 경우 2013년 존 케리 당시 국무장관이 대참한 적이 있지만 오바마 전 대통령이 대부분 직접 참석했다고 AP는 전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