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한일 정상회담 11월 개최 '보류'하며 중일 정상회담은 추진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9.10.30 23:4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日, 한일 정상회담 11월 개최 보류하며 중일 정상회담은 추진
문재인 대통령이 아베 신조 일본 총리에게 조기 정상회담이 필요하다는 뜻을 담은 친서를 전했으며 일본 정부는 다음 달 중에는 정상회담을 하지 않을 방침을 굳혔다고 요미우리 신문이 30일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24일 이낙연 한국 국무총리와의 회담에서 조기 정상회담을 권하는 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받았으나 일본 정부는 징용 피해자에게 배상을 명령한 한국 대법원의 판결에 대한 자신들의 요구를 한국 측이 수용하는지 당분간 더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친서를 받을 때 "일한 관계를 건전한 관계로 돌리는 계기"를 만들 것을 한국 측에 요청했다고 요미우리는 전했습니다.

일본 정부 고관은 "문제는 단순하며 국제 약속을 지킬 것인지 어떤지다. 공은 한국 측에 있다"고 말하는 등 현 상황에는 정상회담에 응하지 않을 태세라고 신문은 덧붙였습니다.

앞서 이 총리는 아베 총리와의 회담에서 자신이 "한일관계가 개선돼서 두 정상(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이 만나면 좋지 않겠습니까"라는 발언을 했으며, 이는 시기나 장소에 대한 언급 없이 기대를 표명한 것이라고 설명한 바 있습니다.

그는 문 대통령이 보낸 친서에 11월 국제회의를 계기로 한 정상회담 제안이 포함됐느냐는 물음에는 "친서를 내가 소개할 수는 없다. 실무선에서 쓴 초안 단계에서 봤을 때 숫자는 없었다"고 반응했습니다.

요미우리신문은 최근 한일 관계와 관련해 미국이 다음 달 23일 종료하는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을 연장하라고 한국 정부에 권하고 있고 한국 정부는 지소미아 실효 전에 한일 관계 타개를 목표로 하고 있다는 한일 외교 소식통의 설명을 전했습니다.

내달 초순에는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관련 정상회의가 태국 방콕에서 열리고 중순에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가 칠레에서 열립니다.

문 대통령은 이들 회의에 참석할 예정이며 아베 총리 역시 마찬가지 행보를 보일 것으로 예상됩니다.

정식 회담과 여부와 별개로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가 행사장에서 마주칠 경우 잠시 대화를 나눌 가능성에도 관심이 쏠립니다.

이밖에 중국에서 12월 하순 한중일 3국 정상회의를 개최하는 방안이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3국 정상회의가 열리면 이를 계기로 한일 정상회담을 추진할지도 주목됩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