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관이 직접 나서 "액상형 담배, 사용중단 강력 권고"

남주현 기자 burnett@sbs.co.kr

작성 2019.10.23 12:25 수정 2019.10.23 13: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정부가 액상형 전자담배를 사용 중단하라는 강력한 권고를 내놨습니다. 중증 폐 손상을 일으킬 위험이 없다는 것이 확인될 때까지 일단 사용하지 말라는 겁니다.

남주현 기자입니다.

<기자>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오늘(23일) 정부 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을 멈추라고 말했습니다.

특히 청소년은 사용을 즉시 중단해야 한다고 경고했습니다.

[박능후/보건복지부 장관 :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과 폐 손상과의 인과관계가 명확히 밝혀지기 전까지는 사용 중단을 강력히 권고합니다.]

지난달 사용 자제를 권했던 보건당국이 더 강도 높은 조치를 내놓은 건 미국에서 폐 손상 사망 사례가 잇따라 발생하고 있고, 최근 국내에서도 폐 손상 의심 사례가 한 건 보고된 데 따른 겁니다.

복지부는 액상형 전자담배 안전관리를 위해 현재는 '연초의 잎'을 원료로 한 제품만 담배로 분류했던 것을, 앞으로는 연초의 줄기·뿌리 추출 니코틴 제품 등을 포함하도록 정의를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아울러 담배 제조·수입자가 담배와 담배 연기에 포함된 성분·첨가물 정보를 의무적으로 제출하도록 하고, 청소년 흡연을 조장하는 향을 내는 가향물질 첨가도 단계적으로 금지하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정부의 이 같은 조치는 국회에 계류 중인 법 개정안이 통과돼야 추진 가능하다는 한계가 있습니다.

정부의 조치가 사용 중단 권고일 뿐 더 강력한 조치를 하지 못했다는 비판도 제기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