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정경심 영장 청구하며 "건강상태 면밀히 검증"

이현영 기자 leehy@sbs.co.kr

작성 2019.10.21 20:12 수정 2019.10.21 22:1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얼마 전 정경심 교수가 뇌종양, 뇌경색 진단을 받았다는 이야기가 나오면서 검찰 수사에 변수가 될 수도 있다는 전망이 있었습니다. 검찰은 오늘(21일) 구속영장을 청구하면서 정경심 교수의 건강상태를 면밀하게 검증했다고 밝혔습니다.

계속해서 이현영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15일 검찰은 정경심 교수 측이 제출한 입퇴원 증명서에는 뇌질환 관련 진단명만 적혀 있을 뿐 의사 이름 같은 기본적 정보도 나오지 않는다며 정 교수 측에 추가 자료 제출을 요구했습니다.

정 교수 변호인단은 검찰에서 요구한 대로 CT와 MRI, 신경외과 진단서 등을 제출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정 교수 측이 추가로 낸 진단서에도 의사 이름과 의료기관명은 기재돼 있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MRI나 CT를 판독한 의사 소견서도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에 따라 검찰은 정 교수 측이 제출한 자료를 복수의 다른 의사들에게 보여주고 판독하게 한 걸로 알려졌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정 교수의 건강상태를 검증할 수 있는 자료를 제출받아, 객관적이고 공정한 절차를 통해 정 교수의 건강 상태를 면밀히 검증했다"고 말했습니다.

이런 과정을 거쳐 검찰은 정 교수가 앓고 있는 뇌종양이나 뇌경색이 당장 수술이 필요한 질환은 아니라고 판단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수감생활을 하는 데 문제가 없다고 본 겁니다.

검찰은 이런 내용을 포함한 의사들의 검증 소견을 영장심사 법정에서 밝힐 방침입니다.

정 교수 측 변호인단은 정 교수의 건강상태와 관련해서는 상세하게 말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 주용진, 영상편집 : 이재성)

▶ '11개 혐의' 정경심 영장 청구…정경심 측 "檢의 오해"
▶ 정경심 구속영장에 담긴 '11개 혐의', 하나씩 살펴보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