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야구 한창인데…응원용 막대풍선서 유해물질 검출

안서현 기자 ash@sbs.co.kr

작성 2019.10.18 07:56 수정 2019.10.18 08: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가을 야구가 한창인데 야구장 가시는 분들은 귀를 기울이셔야겠습니다. 아이들도 많이 쓰는 응원용 막대풍선에서 기준치를 크게 넘긴 유해물질이 검출됐습니다.

보도에 안서현 기자입니다.

<기자>

프로야구 경기를 앞두고 불티나게 팔리는 응원용 막대풍선, 저렴한 가격에 가볍게 두드릴 수 있어 어린이 팬들에게 인기입니다.

[박정호/프로야구 팬 : 편하고 박수 치는 것보다는 이걸(막대풍선)로 치는 게 더 즐거울 것 같아서, 소리도 나고….]

소비자원이 프로야구단 공식 쇼핑몰과 야구장 인근 노점에서 판매되는 응원용 막대풍선 15개를 조사한 결과 12개 제품에서 생식과 성장에 악영향을 미치는 유해물질인 프탈레이트계 가소제가 검출됐습니다.

특히 한화이글스 공식 쇼핑몰 판매 제품에서는 어린이 제품 기준을 무려 302배나 초과하는 양이 나왔고 기아 타이거즈, SK 와이번스 순으로 많았습니다.

11개 제품에서는 발암물질인 카드뮴이 나왔습니다.

노점에서 판매되는 막대풍선은 조사대상 5개 모두에서 2개 물질이 함께 검출됐습니다.

유해물질은 특히 입으로 공기를 불어 넣는 주입구에서도 검출됐습니다.

[심성녕/프로야구 팬 : (막대 풍선을) 대부분은 안 버리고 (집에) 갖고 오잖아요. 제가 아이가 3살, 5살인데 그걸 갖고 논단 말이에요. 그리고 애들이 또 물고, 뜯고 이렇게 하는데….]

구단 쇼핑몰에서 판매되는 어린이용 글러브 일부 제품에서도 프탈레이트계 가소제와 납이 검출됐습니다.

소비자원은 제조업체에 판매 중지와 회수를 권고했지만 당장 사용에 주의가 필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