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또 1등 당첨금도 나눈 형제, 돈 때문에 '살인 참극'

JTV 김철 기자

작성 2019.10.13 20:26 수정 2019.10.13 21:5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로또 1등에 당첨이 돼서 당첨금을 가족들하고 나눠 가졌던 사람이 몇 년이 지나서 동생을 해치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그사이에 사업이 어려워져서 동생 집을 담보 잡고 돈을 빌렸다가 사이가 벌어지면서 생긴 일로 파악이 됩니다.

JTV 김철 기자입니다.

<기자>

전주시 완산구의 한 전통시장입니다.

지난 11일 오후 이곳에서 장사를 하던 49살 A 씨가 58살 형이 휘두른 흉기에 찔려 숨졌습니다.

두 사람의 비극을 부른 원인 가운데 하나는 다름 아닌 로또 당첨금이었습니다.

형은 수년 전 로또 1등 당첨금으로 8억 원가량을 받았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형은 누나와 남동생들에게 당첨금을 나눠줬고 숨진 동생은 형에게 받은 돈 1억여 원에 추가로 돈을 보태 집을 샀습니다.

형은 남은 돈으로 정읍에 가게를 열었지만 이후 가게 운영이 힘들어지자 동생 집을 담보로 은행에서 4,500만 원가량을 빌렸습니다.

그러나 계속된 자금난으로 형이 매달 25만 원 안팎의 대출이자 등을 제때 갚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은행에서 빚 독촉이 계속되자 형제의 갈등은 커졌습니다.

사건 당일에도 형제는 돈 문제로 말다툼을 하다 화를 참지 못한 형이 이곳에서 동생을 살해했습니다.

[목격자 : 형제간이라 하니까 형제간에 다투는가보다 생각했지, 형사들 오니까 잡아가라고 내가 (동생을) 살해했다고 해서 수갑 채워서 갔어요.]

당첨금을 나눠 가질 정도로 한때 남다른 우애를 보인 형제였지만 아이러니하게도 로또 1등은 비극의 씨앗이 됐습니다.

(영상취재 : 유지영 J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