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앞으로 다가온 '여의도 불꽃축제'…이렇게 관람하자!

조제행 기자 jdono@sbs.co.kr

작성 2019.10.04 15:2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하루 앞으로 다가온 여의도 불꽃축제…이렇게 관람하자!
관계자 피셜 확 바뀐 불꽃축제 이미지 크게보기
하루 앞으로 다가온 여의도 불꽃축제, 
다른 말로 서울세계불꽃축제, 
정식 명칭은 한화와 함께하는 서울세계불꽃축제 이미지 크게보기
1년에 딱 한 번인데 특별한 추억을 쌓고 싶다
하는 분들을 위해 이 카드뉴스를 준비했다.
솔직히 사람 많은 거 싫고 시끄러운 거 싫은 사람은
조용히 집에서 유튜브 라이브(한화TV)로 보자... 이미지 크게보기
준비물: 담요, 겉옷, 물, 간식, 보조배터리, 깔개
음악과 함께 불꽃축제를 온전히 즐기고 싶다면 
일찌감치 낮부터 한강공원으로 온다.
참고로 오후 2시부터 9시 반까지는 교통통제가 된다고 하니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게 낫다. 이미지 크게보기
시야가 트이는 또 다른 장소는 한강대교 위다.
한강공원에 자리 잡기는 늦었지만,
축제 한두 시간 전에 좋은 자리에서 보고 싶다
하는 사람에게 추천하는 장소다. 이미지 크게보기
한강대교 밑에는 인공 섬인 노들섬이 있다.
작년처럼 당일에 노들섬으로 가려고 했던 사람들도 있을 텐데,
올해는 사전 추첨을 통해 제한된 인원만 입장시킨다고 하니 유념하자! 이미지 크게보기
음악 소리는 들을 수 없지만, 시야를 가리지 않고
63빌딩과 함께 예쁜 불꽃을 볼 수 있는 곳은
단연 이촌한강공원이다.
예쁜 사진을 찍는 게 목적이라면
이곳에 일찌감치 자리를 잡아두자. 이미지 크게보기
아 맞다,
올해 불꽃축제에서 뭐 나올지
궁금해하는 사람이 있나...?
혹시 몰라서 불꽃축제 관계자도 섭외했다.
“박효신의 노래에 맞춰 나이아가라폭포 불꽃과 함께
올해 처음 선보이는 글자 불꽃이 연출될 예정입니다”
- 김용석 / 불꽃축제 관계자, 한화 커뮤니케이션팀 과장 이미지 크게보기
축제가 끝난 뒤에는 쓰레기와 주변 정리를 하고
30분 전에 미리 나오거나, 디제잉 공연을 즐기다가
10시 이후에 천천히 나오는 것을 추천한다.
이왕 가는 거 처음부터 끝까지 준비 잘해서
재밌고 안전하게 다녀오자! 이미지 크게보기
하루 앞으로 다가온 '한화와 함께하는 서울세계불꽃축제'.
1년에 딱 한 번 특별한 추억을 쌓고 싶은 분들을 위해 스브스뉴스가 준비했습니다. 
불꽃축제에 가기 위한 준비물부터 장소 선정, 올해 바뀐 점들까지! 
여의도 불꽃축제의 모든 것, 불꽃축제 가기 전에 꼭 보고 가세요~!!

기획 조제행/ 글·구성 구민경 이다경인턴/ 그래픽 김태화/ 제작지원 한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