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평안북도 돼지 전멸…北 전역 돼지열병 확산"

허윤석 기자 hys@sbs.co.kr

작성 2019.09.24 13:38 수정 2019.09.24 15:5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국정원 "평안북도 돼지 전멸…北 전역 돼지열병 확산"
국가정보원은 오늘(24일) "아프리카돼지열병 (ASF)으로 인해 북한 평안북도의 돼지가 전멸했다"고 밝혔습니다.

국정원은 오늘 서훈 국정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국회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북한에 고기가 있는 집이 없다는 불평이 나올 정도"라면서 이같이 보고했습니다.

국정원은 "지난 5월 북한이 국제기구에 돼지열병 발병을 신고했고, 그 이후에 방역이 잘 안 된 것 같다"며 "북한 전역에 돼지열병이 상당히 확산됐다는 징후가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정보를 수집하고 공동방역을 하는 차원에서 투 트랙으로 협조가 이뤄지기를 희망하지만, 북한의 미온적 대응으로 쉽지 않은 상황"이라고 덧붙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