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조국 딸, 친구 인턴 증명서까지 가져와 제출"

김기태 기자 KKT@sbs.co.kr

작성 2019.09.22 20:47 수정 2019.09.22 22:2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또 조국 장관은 딸이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라는 데서 인턴을 했다고 하는데, 학교는 증명서를 내준 적이 없다고 맞서고 있죠. 이 부분도 같이 당시에 인턴을 했다던 친구가 사실 본인은 제대로 안 했는데, 조 장관 딸이 자기 것까지 증명서를 가져왔다고 검찰에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역시 단독보도, 김기태 기자입니다.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의 딸은 2009년 고려대 입시 전형에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명의의 인턴 증명서를 제출했습니다.

그러나 인사청문회 당시 서울대 측은 해당 증명서를 발급해 준 적이 없다는 공식 답변을 야당 의원에게 제출했습니다.

[주광덕/자유한국당 의원 (지난 6일) : 2007년부터 2012년까지 6년간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에서 인턴을 실시한 내용과 고등학생 포함 여부, 보관 중인 자료를 다 제출받은 겁니다. 지금 후보자 당황스럽겠지만 거짓말하는 겁니다.]

[조국/당시 법무부장관 후보자 (지난 6일) : 아닙니다. 국제회의에 실제 참석을 했고요.]

검찰은 조 장관의 딸과 함께 해당 인턴 증명서를 받은 것으로 알려진 단국대 장영표 교수의 아들로부터 "세미나에 한 번 참석했을 뿐 사실상 허위로 수료증을 받았다"는 진술을 확보했습니다.

장 씨는 특히 "조 장관의 딸이 자신의 인턴 증명서까지 함께 한영외고에 제출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조 장관의 딸이 누군가로부터 인턴 증명서를 받기는 했다는 얘기입니다.

검찰은 이에 따라 서울대 인권법센터 직원 등을 조사했지만, 증명서를 발급한 인물을 찾지 못했습니다.

지난 20일에는 당시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장으로 근무한 한인섭 형사정책연구원장을 소환 조사했습니다.

검찰은 한 원장의 진술 내용에 대해서는 확인해줄 수 없다고 밝혔고 조 장관 측도 증명서를 누가 발급해 줬냐는 SBS의 질문에 답을 하지 않았습니다.

검찰은 서울대 측에서 발급해준 적 없다는 인턴 확인서를 누가 만들어 어떤 경위로 조 장관 딸에게 전달했는지 집중 조사하고 있습니다.

(영상편집 : 김선탁)

▶ [단독] 부친 회사와 선 그은 조국…'이사 등재'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