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 용의자 DNA, 땀 · 침에 포함된 세포에서 검출"

배정훈 기자 baejr@sbs.co.kr

작성 2019.09.20 20:32 수정 2019.09.20 21:4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지금이라도 사건을 풀 결정적인 단서가 된 용의자 이 씨의 DNA는 증거품에 묻어 있었던 이 씨의 땀이나 침에서 나온 것으로 보입니다. 땀과 침에는 피부조직에서 떨어져 나온 세포가 섞여 있는데 그 속에서 이 씨의 DNA를 찾아낸 것입니다.

이 내용은 배정훈 기자가 전하겠습니다.

<기자>

14살 김 모 양이 희생된 9차 사건, 54살 안 모 씨가 살해된 7차 사건.

경찰은 이 두 사건 증거물 12점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으로 보내 분석을 의뢰했습니다.

결정적 증거는 피해자들의 속옷 2점에서 나왔습니다.

속옷에 용의자 이 모 씨의 땀이나 침 같은 게 묻어 있었던 것입니다.

사람의 입에서 나오는 침에는 잇몸이나 입천장에서 떨어져나온 구강 상피 세포가, 몸에서 흐르는 땀에는 피부 표피로부터 떨어진 상피세포가 일부 포함돼 있습니다.

적은 양이었지만 국과수는 배양을 통해 이 씨의 DNA를 검출해냈습니다.

[강필원/국립과학수사연구원 법유전자과장 : 증거물들에 묻어 있는 (땀이나 침 같은) 인체 유래물에는 세포들이 존재를 하죠. 그 세포들 속에 있는 미량의 DNA를 분석을 해서 이 사람이 어떤 사람인가 소위 말하면 개인 식별을 하는 작업입니다.]

DNA는 시간보다는 증거물 보존상태에 더 큰 영향을 받습니다.

실제로 9차 사건보다 4년 빠른 지난 1986년 발생한 5차 사건 증거품에서 용의자의 흔적이 오히려 더 많이 발견되기도 했습니다.

증거물 수량과 보존상태를 감안하면 DNA가 나오지 않은 10차 사건을 뺀 나머지 5개 사건에서도 추가 DNA 검출 가능성이 작지 않습니다.

국과수는 현재 진행 중인 4차 사건의 경우 증거품이 많아 최종 분석 결과가 나오기까지 수 주일이 더 걸릴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 박현철·김남성, 영상편집 : 김종미, CG : 류상수)

▶ 화성 용의자, DNA 증거에도 계속 부인…강제수사 불가
▶ [단독] 화성 용의자 출퇴근길 주변서 '1·2차 살인사건'
▶ 수사 대상 2만 명에서 빠진 '화성 토박이'…왜 그랬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