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쟁 나면 여학생은 위안부 될 것" 동의대 교수 사직 결정

홍순준 기자 kohsj@sbs.co.kr

작성 2019.09.20 11:09 수정 2019.09.20 11: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전쟁 나면 여학생은 위안부 될 것" 동의대 교수 사직 결정
강의 시간에 수차례 여성 비하나 정치 편향적인 발언을 해 논란이 일었던 부산 동의대 교수의 사직이 결정됐습니다.

동의대는 오늘(20일) 오전 인사위원회를 열어 A 교수가 어제 제출한 사표를 수리했다고 밝혔습니다.

동의대는 대체 교수를 투입해 다음 주부터 A 교수가 맡았던 수업을 재개할 계획입니다.

A 교수는 앞서 어제 오후 열릴 예정이던 2차 진상조사위원회에 출석하지 않고 사표를 제출했습니다.

A 교수는 "도덕성이 심각하게 훼손된 상황을 설명하면서 의도치 않게 오해가 생겼고 학생을 비하할 의도는 전혀 없었다"며 "일련의 사태에 책임을 통감하고 사직을 결심했다"고 사직서 제출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A 교수는 "교정을 떠나게 돼 마음이 아프지만 학교와 학생을 위해 장학금 1천만 원을 기부한다"고 덧붙였습니다.

A 교수는 강의 시간에 "전쟁이 나면 여학생은 제2의 위안부가 되고, 남학생은 총알받이가 될 것이다", "여름방학이면 여자들이 일본에 가서 몸을 판다"는 등의 발언을 했습니다.

또 "세월호 사건은 박근혜 대통령을 탄핵하기 위해 인위적으로 만들어진 것"이라고 말한 사실이 알려져 총학생회가 학교 측에 진상 조사와 징계를 요청했습니다.

일각에서는 A 교수가 징계를 피하려고 자진해서 사표를 제출한 것 아니냐는 지적과 함께 대학이 곧바로 사직을 결정한 것이 교수 '봐주기'라는 비판도 나오고 있습니다.

(사진=동의대 제공,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