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수십억 빼돌린 5촌 조카, 정경심 측에 '10억 전달' 정황

이한석 기자 lucaside@sbs.co.kr

작성 2019.09.18 20:42 수정 2019.09.19 02:4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사모 펀드 의혹 수사와 관련해 저희가 단독 취재한 내용 지금부터 전해드리겠습니다. 회삿돈을 횡령한 혐의로 구속된 조국 장관의 5촌 조카가 빼돌린 회삿돈 가운데 10억 원을 조국 장관 부인 측에 건넨 정황이 포착됐습니다. 저희가 지금 펀드의 운용사와 투자처 그리고 돈의 흐름을 간략하게 정리해드렸는데, 검찰은 앞서 말씀드렸던 그 돈이 어떤 돈인지 성격을 확인하고 있습니다.

먼저 이한석 기자의 단독 보도 보시겠습니다.

<기자>

구속 수감된 조국 법무부 장관의 5촌 조카의 주된 혐의는 회삿돈 횡령입니다.

자신이 총괄대표로 있는 코링크PE가 인수한 WFM의 자금 수십억 원을 빼돌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가운데 10억 원의 뭉칫돈이 지난해 8월 대여금 명목으로 빠져나갔는데 이 돈이 조국 장관의 아내 정경심 교수 측으로 들어간 정황이 드러났습니다.

검찰이 주목하는 것은 10억 원의 성격입니다.

정 교수는 2015년에서 2016년 사이 5촌 조카 조 씨의 부인에게 5억 원, 2017년 초에는 자신의 남동생에게 3억 원을 빌려줍니다.

이어 남동생은 정 교수와 공동으로 상속받은 부동산을 담보로 2억 원의 대출을 받습니다.

이렇게 모두 10억 원의 돈이 코링크를 비롯해 관련 회사에 투자됩니다.

정 교수 측이 WFM에서 건네받은 10억 원과 같은 액수입니다.

정 교수가 조 씨 부부와 남동생에게 빌려준 돈을 정상적으로 돌려받았을 가능성도 있습니다.

하지만 복잡한 투자 형식으로 돈이 들어갔다 횡령한 회사 자금으로 되갚는 과정을 일반적인 대차 관계로 보기 어렵다고 검찰은 의심합니다.

검찰은 이에 따라 코링크 관련자들을 상대로 정 교수가 회사 운영에 개입했는지 집중 조사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5촌 조카 조 씨의 변호인은 검찰이 조 씨의 WFM 횡령 혐의와 돈의 용처를 추궁하는 것은 사실이지만, 횡령 혐의에 대해 법정에서 다툴 여지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SBS는 정 교수 측에 10억의 성격을 묻기 위해 여러 차례 접촉을 시도했지만, 답변을 들을 수 없었습니다.

(영상취재 : 최대웅, 영상편집 : 김종미)   

▶ 아들 걸로 딸 표창장 위조…'아들 상장'도 위조 가능성
▶ '해외 도피 4인방' 모두 조사…정경심, SNS에 심경 토로
▶ [단독] "조국 처남, 코링크서 매달 800만 원 받아"…이유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