쓴소리 던진 박용만 회장 "경제, 버려진 자식…어떻게 먹고 사나"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9.09.18 16:41 수정 2019.09.18 17: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쓴소리 던진 박용만 회장 "경제, 버려진 자식…어떻게 먹고 사나"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은 최근 우리 사회에서 "경제는 버려지고 잊힌 자식이 되었다"면서 "기업과 국민은 어떻게 먹고 살아야 하느냐"라며 쓴소리를 던졌습니다.

오늘(18일) 부산 해운대 파라다이스호텔에서 열린 전국상공회의소 회장 회의에 참석한 박 회장은, 회의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습니다.

박 회장은 전 세계적 경기 하강과 함께, 여러 대내외 악재들 때문에 "모두가 총력 대응을 해도 헤쳐나갈 수 있을지 우려되는 상황"임에도 우리 사회가 "경제 이슈를 놓고 제대로 논의한 것이 언제인지 기억조차 나지 않는다"며 최근 사회정치 상황을 꼬집었습니다.

박 회장은 외부적인 위험으로는 미중 무역전쟁과 일본의 수출규제, 사우디 테러로 인한 유가 급등 등을 예로 들었고, 내부적으로는 최저 임금과 주 52시간 근로제 등을 통한 기업들의 비용 증가, 개선되지 않고 있는 기업 규제, 정치권의 끝없는 대립 등을 지적했습니다.

그는 "열강들의 힘겨루기 등 대외적으로는 우리가 할 수 있는 것이 크게 없는 상황이지만, 내부적인 요인들은 해결해 나가야 한다"면서 특히 국회의 조속한 정상화와 규제 철폐를 요구했습니다.

박 회장은 현재 국회에서 대립각을 세우는 여러 문제들이 각기 중요한 문제겠지만, "국회 전체가 제대로 작동을 하지 않는 것에 대해서는 분명히 생각해봐야 할 문제"라고 덧붙였습니다.

현재 우리나라 경제 상황과 전망에 대해서 박 회장은, 현재 정부 정책효과로 성장률을 유지하고 있지만, 민간 성장이 이뤄지지 않으면 중장기적으로는 한계가 명확하다고 설명했습니다.

일본 수출규제 관련 정부의 지원 등에 대해서는 정부가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어 지원은 잘 이뤄지는 것 같다고 평가하면서도, 산업 자체가 제대로 변하기 위해서는 제도가 바뀌어야 한다면서 다시 한번 국회의 역할을 강조하기도 했습니다.

(사진=대한상공회의소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