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력 확인한 '드론 테러'…軍 "레이저 무기로 대응"

김아영 기자 nina@sbs.co.kr

작성 2019.09.17 20:58 수정 2019.09.17 21:4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사우디아라비아 최대 석유시설이 드론 공격에 멈춰서면서 드론 테러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다른 무기에 비해서 탐지나 추적도 쉽지 않은데, 우리 군은 4년 안에 레이저 무기로 드론 공격을 막겠다는 일명 '한국형 스타워즈'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김아영 기자입니다.

<기자>

사우디아라비아의 하루 치 원유 생산량을 반 토막 나게 한 석유시설 화재, 공격에 동원된 것은 폭발물을 가득 실은 군사용 드론이었습니다.

드론을 이용한 테러의 위력과 정확성이 확인되면서 주요 시설이 북한 무인기에 무방비로 노출될 수 있다는 지적을 받아온 군이 드론을 요격할 수 있는 무기 개발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광섬유에서 만들어진 레이저빔을 쏴 목표물을 태워 격추시키는 개념인데, 보이지도 않고 소리도 안 나는 레이저로 몇 킬로미터 밖에 있는 드론을 맞추는 핵심 기술은 이미 국방과학연구소에서 개발을 마쳤습니다.

한 발을 쏘는 데 드는 비용이 2천 원 정도여서 드론이 벌떼처럼 공격해도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습니다.

군은 앞으로 4년간 880억 원을 투입해 개발을 완료하고 곧바로 전력화한다는 방침입니다.

[장희선/방위사업청 대변인 : 2023년까지 개발 완료를 목표로 추진하겠습니다.]

[장영근/한국항공대학교 교수 : (주요 시설의) 한 4킬로미터 이내에 어떤 물체가 들어올 경우 바로 탐지해서 (무력화시키는) 이런 시스템을 각 시설마다 구축해야 된다….]

방위사업청은 레이저의 출력과 정확도를 높여 미국과 러시아 등 군사강국처럼 드론뿐 아니라 전투기와 로켓까지 요격하는 레이저 무기 개발에 나선다는 계획입니다.

(영상취재 : 김성일, 영상편집 : 정성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