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 시대에도 치킨과 맥주가?…직접 재현해 본 맛은

조기호 기자 cjkh@sbs.co.kr

작성 2019.09.15 11: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조선시대에도 치킨과 맥주가 있었다면 믿어 지시나요? 1450년 경 쓰여진 조선시대 조리서 <산가요록>에는 '포계'와 '맥주'란 음식이 등장합니다. 포계는 현대의 치킨과 조리법이 유사하고 맥주는 서양의 맥주와 이름이 같죠. <산가요록>에 따르면 지금의 프라이드 치킨과는 달리 포계는 참기름, 식초, 간장이 사용되고 반죽 없이 기름에 지져 만들었다고 기록되어 있습니다. 그리고 맥주는 쌀을 이용해 만드는 막걸리와 달리 보리를 사용해 빚는 전형적인 전통 탁주입니다. 500년 전의 치맥은 어떤 맛일까요? 그 맛을 스브스뉴스가 재현해봤습니다.

책임 프로듀서 하현종 / 프로듀서 조기호 / 연출 박경흠 남영주 / 조연출 박은영 인턴 허성희 인턴 / 촬영 문소라 오채영 / 편집 정혜수 / 장소 제공·자문 한국양조연구소 이윤희 소장 김성이 전통주 연구원 이주빈 요리연구가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