黃 "조국 파면 국민연대" 제안…野 공조 시작부터 삐걱

민경호 기자 ho@sbs.co.kr

작성 2019.09.10 20:16 수정 2019.09.10 21:5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오늘(10일) 조국 파면 국민연대를 만들자고 제안했습니다. 바른미래당도 그 제안에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습니다. 하지만 다른 야당들은 조국 장관 해임건의안을 추진하지 않기로 하면서, 야권 공조는 시작부터 삐끗하는 모양새입니다.

정치권 움직임은 민경호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기자>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조국 퇴진' 같은 구호를 외치며 거리로 나갔습니다.

한국당은 서울을 한 바퀴 돌며 장외집회를 이어갔고,

[조국은 가라! 가라!]

바른미래당은 청와대 앞으로 갔습니다.

[대통령은 철회하라! 철회하라.]

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이른바 '반 조국 연대'를 제안했는데,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조국 파면과 자유민주 회복을 위한 국민연대를 제안합니다.]

바른미래당은 이번 주말, 한국당 집회가 열리는 광화문 광장에서 촛불집회를 열겠다며 보조를 맞췄습니다.

[손학규/바른미래당 대표 : 매주 토요일 저녁 우리의 작은 기도가 횃불이 되어 나라를 밝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랍니다.)]

손 대표 퇴진을 외치고 한국당과 거리를 두던 유승민 의원까지 '반 조국 연대' 동참 의사를 밝혔습니다.

[유승민/바른미래당 의원 : 국민의 저항권으로 이 정권을 이제는 끝장을 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보수 야권 결집에는 탄력이 붙는 모양새지만, 야권 전체로는 엇박자가 뚜렷합니다.

의원 15명이 속한 평화당과 대안정치연대가 장관해임건의안과 특검, 국정조사에 대해 사실상 거부 의사를 밝혔습니다.

[유성엽/대안정치연대 대표 : 이제 와서 해임을 건의하는 것이 무슨 소용이 있겠습니까.]

민주당은 무책임한 정치공세로 개혁의 발목을 잡지 말라고 맹비난했습니다.

[이인영/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분명 본질에서 정쟁이며 어쩌면 그보다 못한 분풀이일지도 모르겠습니다.]

한국·바른미래 두 당은 정의당을 뺀 야권 전체로 공조를 넓히기 위해 추석 연휴 물밑작업을 공언한 상황, 결국 추석 민심이 향후 정국의 방향을 결정짓는 최대 변수가 될 전망입니다.

(영상취재 : 이병주·하 륭, 영상편집 : 이승희)

▶ 조국, 검찰개혁 닻 올렸다…민변 출신 추진단장 임명
▶ 윤석열 "난 헌법주의자, 정치 편향 검사는 부패한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