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는 관리의 대상? 정치에 관심있으면 안 된다?

김혜민 기자 khm@sbs.co.kr

작성 2019.09.03 19:14 수정 2019.09.04 00: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어제(2일)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의 청문회가 진행될 때였습니다. 박성중 자유한국당 의원이 최 후보자 아내의 기부 내역을 따지더니, 정치후원금을 후원하고 진보 성향 시민단체에 1천만 원 상당을 기부한 사실을 지적합니다. 그러면서 “아내 하나도 제대로 관리 못 하는 사람”이라며 아내를 관리대상으로 여기는 가부장적 발언까지 합니다. 동료 의원이 발언 취소를 권유하자 이마저도 처음엔 거부하더니 뒤늦게 '아내 관리'라는 표현을 속기록에는 '아내와 회계 관리'로 수정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비디오머그에서 방 의원의 시대역행적인 발언, 들어보시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