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향한 '공작' 이미 시작"…남은 건 중국 '시 황제' 결단

이소현 에디터, 한상우 기자 cacao@sbs.co.kr

작성 2019.08.24 11:36 수정 2019.09.20 10:2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 SBS 기자들이 뉴스에서 다 못한 이야기를 시청자들께 직접 풀어 드리는 '더 저널리스트(THE JOURNALIST)'! 이번에는 민주화 요구로 진화한 홍콩 시위와 이에 대응하는 중국 정부의 고민을 분석했습니다. 국제팀 정동연 기자와 베이징 특파원 정성엽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홍콩의 민주화를 요구하는 시위가 11주째 이어지고 있습니다. 중국 정부는 홍콩 바로 옆 중국 선전에 주둔하는 병력을 통해 연일 '무력시위'를 벌이고 있습니다. "우리는 언제든지 칼을 빼 들 수 있다." 이미 홍콩으로 진격할 탱크의 연료를 가득 채우고 시동까지 걸어 놓은 모양새입니다.

실제로 중국 정부는 홍콩의 반정부 시위를 '테러리즘'으로 규정하고 선전에 장갑차와 중국군 수천 명을 배치했습니다. 심상치 않은 중국 정부의 움직임에 1989년 톈안먼 민주화 시위 무력 진압 사건의 공포가 재연되는 것 아니냐는 관측까지 나왔습니다.

하지만 홍콩 시위대는 이에 아랑곳하지 않고 홍콩 정부와 중국 정부를 향해 민주화를 요구하며 시위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긴장감이 극에 달했던 지난 18일, 홍콩 시민 160만 명은 비가 내리는 빅토리아 공원에 모였습니다. 시위대는 송환법 폐지에서 더 나아가 홍콩의 민주주의와 자치권 확대를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홍콩 경찰의 불허에도 강행한 대규모 시위였지만, 주최 측은 무력 진압의 빌미를 주지 않겠다며 비폭력 시위를 이끌었습니다.

이제 홍콩 시위를 바라보는 중국 정부의 고심은 더욱더 깊어졌습니다. 중국이 홍콩을 무력 진압하면 중국 정부 스스로 통치력의 한계를 인정하는 형국이 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국제 사회도 홍콩 사태를 주시하고 있는 상황, 정치·외교적 위험으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중국 정부가 홍콩에 쉽게 개입하지 못할 전망입니다.

◆ 정동연 기자 / 국제팀
'홍콩 향한 '공작' 이미 시작홍콩 시위를 주도하고 있는 건 홍콩의 10대와 20대 젊은이들입니다. 이들은 홍콩이 중국에 반환된 이후에 태어난 세대로, 자신들이 중국인이 아닌 홍콩인이라는 의식이 더 강했습니다. 이들에게 왜 시위를 하느냐고 물어봤더니, 인상적인 대답을 하더군요. 이들은 '자신들은 민주주의 같은 이념에 크게 의의를 두지 않는다, 다만 내가 태어나고 자란 나라에서 행복하게 살고 싶을 뿐이다'라고 말하더라고요, 어린 나이에도 신념과 용기가 대단해서 가슴이 뭉클했습니다.
 
◆ 정성엽 기자 / 베이징 특파원
'홍콩 향한 '공작' 이미 시작중국의 무력 개입은 현 상태에서 사실상 가능성이 작아 보입니다. 중국이 직접 나서기보단 홍콩의 경찰력을 총동원해서 불법 시위대를 엄벌하는 것으로 상황을 진압하려는 모습입니다. 홍콩 시위대도 지난 18일 시위 이후에 홍콩 정부를 향해 대화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당분간은 홍콩 시위가 대화 국면을 이어가지 않을까 싶습니다. 다만 시위대를 이끄는 홍콩 젊은이들과 홍콩 정부 더 나아가서 중국 정부와의 입장차는 양보하기 어려운 지점이 있기 때문에 상황이 언제 어떻게 급변할지는 예측하기가 어렵습니다.

(취재: 정동연, 정성엽 / 기획 : 한상우 / 구성 : 조도혜, 이소현 / 촬영·편집 : 이홍명, 이은경, 문지환 / 그래픽 : 이동근, 감호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