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k] 소화불량인 줄…17살 소녀의 뱃속에서 발견된 충격적 정체

SBS 뉴스

작성 2019.08.19 11:2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Pick] 소화불량인 줄…17살 소녀의 뱃속에서 발견된 충격적 정체
한 17살 소녀의 뱃속에서 생각지도 못했던 덩어리가 발견돼 놀라움을 전하고 있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지난 16일, 미국 폭스 뉴스 등 외신들은 최근 '영국 의학 저널 사례 보고'에 등장한 특이한 사례를 소개했습니다. 

사례의 주인공인 인도 소녀는 몇 년 전부터 지속적인 복부 통증에 시달렸다고 합니다. 정체를 알 수 없는 덩어리도 뱃속에서 점점 자라나 불편한 생활이 지속됐습니다.

소녀는 단순한 소화불량이라고 생각했지만 증상이 심해지자 뒤늦게 병원을 찾았습니다. 그런데 검사 결과 놀라운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통증의 원인이 17년 전 엄마 뱃속에 함께 있었던 쌍둥이 때문이라는 겁니다.

의료진은 소녀에게 '태아 속 태아(FIF)' 진단을 내렸습니다. 이는 제대로 성장하지 못해 도태돼야 할 분리된 수정란이 다른 태아에 기생해서 자라는 것으로, 신생아 50만 명 중의 한 명꼴로 발생하는 드문 현상입니다.

이들은 "처음엔 거대한 종양 덩어리인 줄 알았지만 모양이 너무 불규칙했다"며 "제거하고 보니 머리카락과 척추뼈, 팔 등을 가진 기생 쌍둥이였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보통은 어린 남자아이들에게서 많이 발견된다"며 "소녀는 성인이 될 때까지 기형 쌍둥이를 품어온 첫 번째 여성"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현재 소녀는 수술을 무사히 마치고 건강을 회복했다고 합니다. 소녀는 "처음에 내 배 속에 있는 덩어리를 엄청나게 걱정했는데 이제는 건강도 좋아지고 배도 평평해졌다"며" 부모님도 좋아하신다"고 의료진에 감사 인사를 전했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구성=조도혜 에디터)
(사진=casereports.bmj.com 홈페이지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