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상도 "조국 딸, 두 차례 유급에도 의전원 장학금 받아"

이기성 기자 keatslee@sbs.co.kr

작성 2019.08.19 10:23 수정 2019.08.19 10:3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곽상도 "조국 딸, 두 차례 유급에도 의전원 장학금 받아"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은 19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이 의학전문대학원에서 성적 미달로 2차례 유급했음에도 6학기에 걸쳐 장학금을 수령했다"며 특혜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곽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여권 주요인사인 조 후보자의 딸이 '황제 장학금'을 받은 게 아닌지 의심된다"며 이같이 주장했습니다.

곽 의원이 공개한 부산대 장학금 지급 자료에 따르면 딸 조 모 씨는 2015년 이 학교 의전원에 입학한 뒤 2016∼2018년 매 학기 200만 원씩 1천200만 원의 장학금을 받았습니다.

그러나 조씨는 2015년 1학기 3과목을 낙제해 유급됐고, 장학금을 수령 중이던 2018년 2학기에도 1과목을 낙제해 유급됐습니다.

유급을 당하면 다음 학년으로 진학하지 못하고 모든 과목을 재수강해야 합니다.

해당 장학금은 조씨의 지도교수 A씨가 개인적으로 만든 '소천장학회'에서 지급했습니다.

2015년 이래 소천장학회 장학금 수혜자 중 조씨를 제외한 나머지 학생 6명은 모두 1차례 씩 100만∼150만원을 받았습니다.

곽 의원은 "조 후보자는 56억 4천만 원의 재산 중 예금이 34억 4천만 원이나 되는 재력가"라며 "일반 학생은 상상할 수 없는 재력가의 자제로서 매 학기 장학금을 수령한 것도 부적절한데, 두 번이나 유급한 낙제생임에도 장학금을 받은 것은 도덕적 해이를 넘어 다른 학생의 장학금을 뺏은 것이나 다름없다"고 주장했습니다.

또한 곽 의원은 A 교수가 올해 부산의료원장에 취임한 점을 거론하며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이던 조 후보자는 자신의 딸에게 매 학기 장학금을 지급한 A 교수의 임명에 영향을 미친 게 아닌지 국민에게 밝혀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곽 의원은 조 후보자의 딸이 가족 사모펀드에 5천만원을 납입한 점에 대해 "소득 활동이 거의 없는 딸이 장학금으로 사모펀드에 투자한 것이 아닌지 의심된다"고 언급하기도 했습니다.

이와 관련, 부산대는 소천장학회가 선발 기준이나 신청 공고 등을 공개하지 않아도 되는 장학금이라 절차상 문제가 없다고 해명했다고 곽 의원은 전했습니다.

이에 대해 조 후보자 측은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았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