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오전 11시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기념식

배준우 기자 gate@sbs.co.kr

작성 2019.08.14 07:30 수정 2019.08.14 08: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광복절을 하루 앞둔 오늘(14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정부 기념식이 오전 11시부터 진행됩니다.

여성가족부는 서울 용산구 효창동에 있는 백범 김구 기념관에서 '위안부' 피해자와 시민단체, 학계 인사 등 3백여 명이 이번 기념식에 참석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8월 14일은 1991년 '위안부' 피해자 김학순 할머니가 피해 사실을 최초 공개 증언한 날입니다.

기림의 날은 지난 2017년 12월 '위안부' 피해자 보호 지원법에 따라 국가기념일로 지정됐고, 오늘이 두 번째 기념식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