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페북 항일전'…日 우익 파헤친 다큐에 "지피지기"

동세호 기자 hodong@sbs.co.kr

작성 2019.07.30 09:56 수정 2019.07.30 10:0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조국 페북 항일전…日 우익 파헤친 다큐에 "지피지기"
청와대 민정수석에서 물러난 뒤로도 페이스북을 통해 대일 메시지를 올리고 있는 조국 전 수석이 일본 우익의 실체를 다룬 다큐멘터리 영화를 본 감상평을 올리며 여론전을 이어갔습니다.

조 전 수석은 30일 자신의 페이스북 글에서 전날 본 '주전장'과 관련한 이야기를 적었습니다.

'주전장'은 일본계 미국인 유튜버 미키 데자키가 일본군 위안부의 과거를 숨기고 싶어하는 우익의 실체를 추적하는 내용입니다.

조 전 수석은 "영화는 위안부 문제에 대한 일본 정부와 극우세력의 주장을 던져놓고 그 문제점을 지적했다"며 "다수의 한국인이 위안부 문제의 논점을 다 안다고 생각하기 십상이나 그런 분에게 영화는 '지피지기'가 필요함을 알려준다"고 밝혔습니다.

조 전 수석은 영화가 ▲ 위안부 모집에 조선인 중개업자가 개입돼도 일본 정부의 책임이 면해지지 않는 점 ▲ 피해 여성의 자유의지에 반할 때 강제성이 인정된다는 점 ▲ 위안부 문제는 한일청구권협정 대상이 아니라는 점 등을 밝힌 것을 호평했습니다.

아울러 위안부 모집과 운영은 일본 정부가 가입했던 국제조약에 위반된다는 점 등을 분명히 했다는 것도 높이 평가했습니다.

조 전 수석은 "최근 일본이 도발한 경제전쟁으로 재조명되는 1965년 한일청구권협정은 한일 간 타협의 산물"이라며 "'청구권'이라는 단어를 선택한 것이 단적인 예"라고 주장했습니다.

조 전 수석은 "협정 체결자인 시이나 에쓰사부로 당시 일본 외무상이 일본 정부가 제공한 5억 달러는 '배상'이 아니라 '독립축하금'이라고 발언한 바 있다"며 "일본은 그 이전도 이후도 식민지배의 불법성을 인정한 적이 없다"고 비판했습니다.

이어 "이런 점에서 일본의 식민지배와 강제동원이 불법임을 선언한 2012년 및 2018년 한국 대법원 판결의 의의는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조 전 수석은 "이를 부정하는 것은 대한민국 헌법 정신을 부정하는 것"이라며 "경제전쟁의 신속한 종결에 외교와 협상이 당연히 필요하지만 2012년과 2018년(대법원 판결)의 의미를 몰각·부정하면 헌법위반자가 된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대법원 판결을 매도해 온 일부 정치인과 언론은 각성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