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北 미사일 도발 깊은 유감"…한국당 "文 정권 현실직시해야"

윤나라 기자 invictus@sbs.co.kr

작성 2019.07.25 13: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與 "北 미사일 도발 깊은 유감"…한국당 "文 정권 현실직시해야"
여야는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발사에 대해 '한반도 평화를 해치는 행위'라며 한목소리로 비판했습니다.

다만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문재인 정부의 외교안보 정책이 초래한 결과라며 대여 공세에 무게중심을 실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어떠한 이유에서도 군사적 도발은 평화의 적이며 화해 분위기에 역행한다"며 "북한의 군사적 도발에 깊은 유감을 표하며 평화를 해치는 일체의 행위에 단호히 반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이 대변인은 "이번 도발은 남북미 정상의 판문점 회동 이후 한반도와 동북아 평화의 큰 진전이 기대되는 상황에서 매우 부적절하고 실망스러운 행위"라며 "북한은 책임 있는 자세와 역할을 다해줄 것을 당부한다"고 덧붙였습니다.

한국당 민경욱 대변인은 논평에서 "러시아, 중국에 이어 오늘은 북한까지 대한민국 국민은 불안할 수밖에 없다"며 "정부가 장밋빛 평화 환상에 취해 어설픈 대북 행보에만 매달린 동안 외교, 경제, 국방까지 모두 망가졌다"고 비판했습니다.

민 대변인은 이어 "한미연합훈련에서 북한의 심기를 살피느라 동맹이란 글자마저 빼버린 정부에 대한 북한의 응답이자, 정부가 자신한 평화협정의 결과물"이라며 "문재인 정권은 현실을 직시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바른미래당 최도자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발사는 힘들게 찾아온 한반도 평화 무드에 찬물을 끼얹는 행동으로 강력히 규탄한다"며 "정부의 강력한 대응을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민주평화당 김재두 대변인은 "북한의 행동은 한반도 평화를 저해하는 일로,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남북미 정상이 판문점에서 역사적 만남을 가진 후 북미 실무회담을 준비하는 과정 중에 일어난 일이라 더욱 실망스럽다"고 비판했습니다.

정의당 유상진 대변인은 "북한의 연이은 미사일 발사로 한반도 평화가 흔들리는 일이 없기를 바란다"며 "북한은 도발을 멈추고 조속히 실무협상에 임해주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