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北, 군사적 긴장 완화 도움 안 되는 행위 중단해야"

동세호 기자 hodong@sbs.co.kr

작성 2019.07.25 10:47 수정 2019.07.25 10:5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국방부 "北, 군사적 긴장 완화 도움 안 되는 행위 중단해야"
국방부는 25일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2발 발사와 관련, "한반도에서 군사적 긴장 완화 노력에 도움이 되지 않는 이러한 행위를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국방부는 최현수 대변인이 발표한 '입장'을 통해 "정부는 관련 동향을 예의 주시해 왔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국방부는 "오늘 오전 북한이 지난 5월에 이어 단거리 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를 발사한 것과 관련 현재 한미 군사 당국은 상세한 정보를 공유하면서 정밀분석 중"이라며 "정부는 한미 간 공조 하에 감시태세를 강화하고 긴밀히 소통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최 대변인은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발사를 도발로 보느냐'는 질문에 "저희가 말씀드린 것처럼 군사적인 위협, 한반도의 긴장 완화를 위해 하는 행위로 보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앞서 합동참모본부는 "북한이 오늘 오전 5시 34분과 5시 57분경 발사한 미상의 발사체 2발은 모두 단거리 미사일로 평가한다"면서 "모두 고도 50여㎞로 날아가 동해상으로 낙하한 것으로 추정한다"고 밝혔습니다.

합참은 "우리는 첫 번째 1발은 430㎞로 비행한 것으로 분석했다"면서 "두 번째 1발에 대해서는 미국 측이 다양한 탐지자산을 통해 분석한 결과 첫 번째 발사된 것보다 사거리를 더 길게 평가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