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턴 "한일갈등, 공동안보에 좋지 않다…美, 역할 할 요량 있다"

동세호 기자 hodong@sbs.co.kr

작성 2019.07.25 10:55 수정 2019.07.25 11:0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볼턴 "한일갈등, 공동안보에 좋지 않다…美, 역할 할 요량 있다"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규제에 따른 한일 갈등과 관련, "미국이 역할을 할 요량이 있다"고 밝힌 것으로 25일 전해졌습니다.

볼턴 보좌관은 전날 강경화 외교부 장관 등 정부 고위당국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한일관계 개선을 위해 미국이 역할을 할 요량이 있다고 말했다"고 여권 관계자가 전했습니다.

볼턴 보좌관은 악화일로인 한일갈등 상황에 대해 "한미일 공동 안보에 좋지 않으니 한국과 일본이 대화를 통해 잘 풀어가는 것이 좋다"며 "한일관계 개선이 꼭 필요하다"고 말했다고 이 관계자는 밝혔습니다.

정부는 볼턴 보좌관에게 일본이 우리 대법원의 강제징용 관련판결을 빌미로 부당한 수출규제 조치를 취했다는 의견을 적극 개진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관계자는 "다만, 볼턴 보좌관은 '중재'라는 용어는 사용하지 않은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습니다.

아울러 볼턴 보좌관은 호르무즈 해협 상황과 관련해 "호르무즈 해협의 한국군 파병을 직접적으로 언급하지는 않고, 호르무즈 해협 상황에 대해 공동대처를 하자"고 역설했다고 이 관계자는 전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