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여야 5당 대표 靑 회동 시작…日 경제보복 대책 논의

정유미 기자 yum4u@sbs.co.kr

작성 2019.07.18 16:2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문 대통령-여야 5당 대표 靑 회동 시작…日 경제보복 대책 논의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의 회동이 청와대 인왕실에서 시작됐습니다.

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자유한국당 황교안, 바른미래당 손학규, 민주평화당 정동영,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오늘(18일) 오후 청와대 본관에 모여 잠시 사전환담을 한 뒤 회동에 들어갔습니다.

회동은 2시간 동안 진행되는 걸로 예정돼 있습니다.

문 대통령이 여야 대표를 청와대로 초청해 회동하는 것은 1년 4개월 만이고, 특히 문 대통령과 제1야당 대표인 황교안 대표가 국정 현안을 놓고 머리를 맞대는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이번 회동의 최대 의제는 일본의 수출규제 관련한 대책입니다.

일본 수출규제의 부당성에 여야 모두 공감하고 있는 만큼 초당적 협력 내용을 담은 공동 언론 발표문이 나올 걸로 보입니다 .

이외에도 국정 전반에 대해 논의가 이뤄질 걸로 예상되는데, 야당은 특히 문재인 정부의 경제정책 문제, 군 기강 해이 사태로 촉발된 안보라인 교체 필요성 등도 거론할 걸로 보입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