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지현 인사보복' 안태근 前 검사장, 2심도 징역 2년 실형

김기태 기자 KKT@sbs.co.kr

작성 2019.07.18 14:5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서지현 인사보복 안태근 前 검사장, 2심도 징역 2년 실형
자신이 성추행한 서지현 검사에게 인사보복을 한 혐의로 기소된 안태근 전 검사장이 1심에 이어 2심에서도 실형을 선고받았습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항소1부는 오늘(18일) 직권남용권리행사 방해 혐의로 기소된 안 전 검사장에게 1심처럼 징역 2년의 실형을 선고했습니다.

안 전 검사장은 검찰 인사 실무를 총괄하는 법무부 검찰국장이던 2015년 8월 과거 자신이 성추행한 서 검사가 수원지검 여주지청에서 창원지검 통영지청으로 발령되는 과정에 부당하게 개입한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1심은 안 전 검사장이 서 검사를 추행한 사실이 검찰 내부에 알려지는 걸 막으려고 권한을 남용해 인사에 개입했다고 판단하고 그에게 징역 2년의 실형을 선고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