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동아태 차관보 "한일 갈등 해결 지원…해법 찾길 희망"

김혜영 기자 khy@sbs.co.kr

작성 2019.07.17 17: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동아시아태평양 지역을 담당하는 미 국무부 차관보가 한일 갈등과 관련해서 해결을 지원하겠다는 의사를 밝혔습니다. 한일 양국이 곧 해법을 찾기를 바란다며서 미국으로서도 문제 해결을 위해서 할 수 있는 일을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김혜영 기자입니다.

<기자>

데이비드 스틸웰 미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가 오늘(17일) 외교부 방문 일정을 모두 마친 뒤 약식 회견을 가졌습니다.

스틸웰 차관보는 강경화 장관과 윤순구 차관보가 최근 한일 갈등 관련 한국의 입장을 설명했고 자신은 이를 매우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며 조속한 문제 해결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데이비드 스틸웰/미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 : 기본적으로 한국과 일본은 이 민감한 이슈를 해결해야 하며 해법을 곧 찾기 희망합니다.]

스틸웰 차관보는 특히, 한국과 일본 모두 미국의 가까운 두 동맹인 만큼 해결 노력을 지원하겠다는 의사를 밝혔습니다.

[데이비드 스틸웰/미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 : 미국은 가까운 친구이자 동맹으로서 한일의 해결 노력을 지원할 수 있는 일을 할 것입니다.]

윤순구 차관보도 함께 회견에 나서 스틸웰 차관보가 대화 재개를 통한 한일 갈등 해결을 돕겠다는 말을 했다고 밝혔습니다.

[윤순구/외교부 차관보 : 한미동맹 관계를 지속적으로 강화시켜 나가기 위해 외교 당국간 긴밀한 소통과 협력을 지속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스틸웰 차관보는 오늘 회동에서 호르무즈 해협 호위와 관련해 한국의 참여를 요청했을 가능성도 있습니다.

방위비 분담금 협상 문제와 관련해서도 언급됐을 거라는 관측이 나오지만, 윤 차관보는 이와 관련해 "제 차원에서는 논의된 바 없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