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세계수영 우하람 4년 만에 3m 스프링 준결승 진출…예선 3위

김형열 기자 henry13@sbs.co.kr

작성 2019.07.17 14: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광주세계수영 우하람 4년 만에 3m 스프링 준결승 진출…예선 3위
한국 다이빙의 간판 우하람(21)이 세계선수권 3m 스프링보드에서 4년 만에 준결승에 진출했습니다.

우하람은 광주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국제수영연맹 FINA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남자 3m 스프링보드 예선에서 6차 시기 합계 457.70점을 기록했습니다.

예선에는 총 57명의 선수가 출전해 상위 18명이 준결승에 진출하는 가운데, 우하람은 3위에 자리해 가볍게 준결승행을 확정했습니다.

2015년 러시아 카잔 대회 3m 스프링보드에서 결승에 올라 7위를 차지했던 그는, 이번 대회에서 또 한 번 결승 진출을 노립니다.

12명의 결승 진출자에게는 2020년 도쿄올림픽 출전권이 주어집니다.

우하람은 2017년 헝가리 부다페스트 대회 때는 이 종목 예선에서 기권했습니다.

당시 예선에서 미리 제출한 기술을 수행하지 않고 한 바퀴를 덜 비트는 실수를 범한 우하람은, 심판진이 이를 알아채지 못해 예선 13위에 올랐지만, 직접 이를 알린 뒤 깨끗이 준결승 출전을 포기했습니다.

우하람은 이번 대회에서는 1차 시기부터 깔끔한 연기로 81.60점을 받아 공동 2위에 올랐고, 2차 시기에서 73.10점을 추가해 단독 2위로 올라섰습니다.

3차 시기에서 실수가 나왔습니다.

풀을 보고 뛰어 몸을 완전히 구부린 채 무릎을 잡는 턱 자세로 4바퀴 반을 도는 난도 3.8의 어려운 동작을 연기한 그는 입수 과정에서 불안한 모습을 보이며 57.00점을 받았고 중간 순위는 8위로 떨어졌습니다.

하지만, 이어진 4차 시기에서 앞으로 뛰어 턱 자세로 뒤로 3바퀴 반을 도는 연기를 훌륭하게 수행해 89.25점을 받았고, 순위를 5위까지 회복했습니다.

5차 시기에서 69.00점을 받은 그는 6차 시기에서 난도 3.9의 동작을 깔끔히 해내 87.75점을 받으며, 최종 순위 3위까지 뛰어올랐습니다.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다이빙 남자 3m 스프링보드 예선 김영택 선수 (사진=연합뉴스)김영남 선수의 동생 김영택(18)은 6차 시기 합계 356.65점으로 33위에 그쳐 준결승에 오르지 못했습니다.

1차 시기 후 20위에 자리했던 김영택은 2차 시기 도약 과정에서 보드 뒤쪽을 밟는 실수로 순위가 46위로 떨어졌습니다.

이후 남은 시기에서는 무난한 연기를 펼쳤지만, 2차에서 잃은 점수를 만회하기엔 부족했습니다.

예선 1위는 499.15점을 기록한 셰쓰이(중국)가 차지했고 2위는 잭 로어(영국·485.50점)에게 돌아갔습니다.

준결승전은 이날 오후 3시 30분부터 시작합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