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조선·중앙일보 보도 거론 "진정 국민 목소리인가"

정유미 기자 yum4u@sbs.co.kr

작성 2019.07.17 12: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靑, 조선·중앙일보 보도 거론 "진정 국민 목소리인가"
청와대가 일본 수출규제와 관련한 특정 언론사의 보도를 거론하며 "이것이 진정 국민의 목소리를 반영한 것인지 묻고 싶다"고 비판적인 입장을 밝혔습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오늘(17일) 오전 브리핑에서 조선일보와 중앙일보의 최근 기사들을 예로 들며 "모두가 각자의 자리에서 지혜를 모으려고 하는 이 때에 무엇이 한국과 국민을 위한 일인지 답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고 대변인이 언급한 기사는 조선일보의 지난 5일 '외교를 도덕화하면 아무것도 해결 못해', 14일 '일본의 한국투자 1년새 마이너스 40%', 15일 '국채보상 동학운동 일세기 전으로 돌아간 듯한 청와대'란 제목의 기사와 중앙일보의 '닥치고 반일이란 우민화 정책', '한국은 일본을 너무 모른다'란 제목의 칼럼 등입니다.

고 대변인은 이런 기사들이 특히 일본어로 번역돼 일본 인터넷에 게재됐고 일부는 많이 검색한 기사 상위권에 올라있다며 그 과정에서 원제목을 바꾼 사례들도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앞서 조국 민정수석은 자신의 SNS를 통해 조선일보와 중앙일보 일본판 기사 제목들을 소개하며 "일본 내 혐한 감정의 고조를 부추기는 매국적 제목"이라고 강력히 비판했었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오늘 브리핑에 대해 "조 수석 SNS와 연관성은 없다"며 "지금의 상황을 좀 더 객관적으로, 국익의 시각으로 바라봐주길 바라는 당부의 말"이라고 설명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