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자산 매각, 피해 있으면 조치 강구"…추가 보복 시사

유성재 기자 venia@sbs.co.kr

작성 2019.07.17 08:0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런 일본 기업의 자산 매각 움직임에 대해 일본 정부는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수출 규제 이후 추가 보복 조치가 나올 가능성이 이전보다 한층 높아졌습니다.

도쿄에서 유성재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기자>

일본 정부는 미쓰비시 중공업의 자산 매각 신청이 이뤄질 경우 보복 조치가 있을 거라고 시사했습니다.

[고노/日 외무상 (어제) : 만에 하나 일본 기업에 실제로 피해가 간다면 필요한 조치를 강구할 수밖에 없습니다.]

우리 대법원 판결이 나온 지난해 10월 이후부터 줄곧 반복한 말이지만, 반도체 부품 등 3종의 수출 규제가 시행되고 있는 상황에서 또 다른 보복 조치가 나올 가능성이 한층 높아진 셈입니다.

당장 우리 정부가 수용 불가 방침을 밝힌 제3 국 중재위원회 논의에 대해 일본이 제시했던 답변 시한인 내일(18일) 추가 조치가 발표될 수도 있다는 분석입니다.

일본 정부는 과거사를 경제와 연계시켰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서도 수출 규제는 보복조치가 아니라는 주장을 반복했습니다.

[세코/日 경제산업상 (어제) : 대항(보복) 조치가 아니라는 것을 처음부터 계속 설명해오고 있기 때문에 문 대통령의 발언과 같은 지적은 전혀 맞지 않습니다.]

일본 정부는 한국을 수출 심사가 면제되는 화이트리스트 국가에서 배제할지 여부에 대해 오는 24일까지 의견을 청취하고 있습니다.

우리 정부가 그전에 국장급 협의를 갖자고 제안했지만, 일본 정부의 반응은 아직 나오지 않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