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퇴근 카풀 허용'·'택시 월급제' 국토위 소위 통과

신승이 기자 seungyee@sbs.co.kr

작성 2019.07.10 16: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출퇴근 카풀 허용·택시 월급제 국토위 소위 통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교통법안심사소위는 출퇴근 시간대 카풀을 허용하는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개정안'을 가결했습니다.

개정안에 따르면 카풀은 출퇴근 시간대인 오전 7∼9시, 오후 6∼8시에만 영업이 허용되고 주말과 공휴일은 영업이 금지됩니다.

국토교통위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윤관석 의원은 "하루 두 차례, 아침·저녁 출퇴근 시간에 2시간씩 영업을 하는 것으로 했다"며 "카풀 관련법에는 크게 이견이 없었다"고 설명했습니다.

법인택시 사납금 제도를 없애고 택시월급제 시행을 담은 '택시운송사업 발전에 관한 법률 일부 개정안'도 함께 가결됐습니다.

개정안은 사납금 제도를 대체하는 '전액관리제'를 2020년 1월 1일 시행하고, 월급제는 서울시만 2021년 1월 1일 시작하게 했습니다.

다른 시도는 5년 이내에 국토부 장관이 지방자치단체와 협의해 월급제를 도입합니다.

제한적 카풀 허용과 택시월급제는 지난 3월 택시·카풀 사회적 대타협 기구의 합의에 따른 후속 조치입니다.

소위를 통과한 법안은 12일 국토위 전체회의에서 처리됩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