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태섭 "윤석열, 오해 소지 있는 설명 아닌 거짓말…사과해야"

신승이 기자 seungyee@sbs.co.kr

작성 2019.07.10 16:2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금태섭 "윤석열, 오해 소지 있는 설명 아닌 거짓말…사과해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금태섭 의원은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의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의 뇌물수수 의혹 사건 위증 논란과 관련, "명백히 거짓말"이라며 사과를 요구했습니다.

금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검찰총장 후보자 인사청문과 관련해서 어제부터 벌어진 상황을 보며 정말 회의가 든다"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금 의원은 "개인적으로 윤 후보자가 검찰총장으로 자격이 충분하다고 생각한다"며 "청문회에서 논란이 되었던 윤우진 사건과 관련해서도 부당하게 영향력을 행사했다고 볼 근거는 나타나지 않았다"고 전제했습니다.

다만 "후보자 자신이 기자에게 한 말은 현재의 입장에 비추어 보면 명백히 거짓말 아닌가, 그렇다면 이 부분에 대해 사과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금 의원은 "윤대진 검사가 자기 형한테 변호사를 소개해준 것이 사실이라면, 윤석열 후보자가 이남석 변호사에게 시켜서 윤우진에게 문자를 보내고 찾아가게 했다는 말은 명백히 적극적 거짓말"이라며 "단순히 '오해의 소지가 있는 설명'이 아니다"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다수의 검사가 청문회 이후 기자들에게 전화해 '후배를 보호하기 위한 행동이었다'고 항변했다는 전언을 언급하며 "이것이 대한민국 검사들의 입장인가. 후배 검사를 감싸기 위해서라면 거짓말을 해도 괜찮나. 후배 검사를 감싸주려고 적극적 거짓말을 하는 건 미담인가"라고 되물었습니다.

금 의원은 "적어도 거짓말이 드러나면 상대방과 그 말을 들은 사람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그게 상식이고 이번 논란의 핵심"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