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 최대' 학교 비정규직 파업 종료…재발 막으려면

임태우 기자 eight@sbs.co.kr

작성 2019.07.06 07:3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보통 무기 계약 형태로 일하는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파업이 끝났습니다. 이제 다음 주부터 학교에 복귀하기로 했는데, 교육 당국과 임금 인상을 합의한 건 아니라서 갈등의 불씨는 남아 있습니다.

임태우 기자입니다.

<기자>

어제(5일) 간편식을 제공하거나 도시락을 싸 오도록 한 학교는 1300여 곳 입니다.

[학부모 : 날씨가 더워서 밥을 싸면 상할까 봐 그게 제일 걱정 되거든요.]

사흘간으로 보면 학교 비정규직 파업 사상 역대 최대규모를 기록했습니다.

임금 인상, 처우 개선 등 노조와 교육 당국의 입장 차는 여전하지만, 노조는 파업을 종료하기로 했습니다.

[박금자/전국학교비정규직노조 위원장 : 다시 한번 정부를 믿고, 교육 당국을 믿고 교섭에 저희도 성실히 함께 또 임하고자 합니다.]

교육 당국은 다양해지는 교육 수요를 충족시킨다며 학교 비정규직을 크게 늘려왔지만, 조직과 운용 체계에 대한 고민은 부족했습니다.

15만 명이 넘는 학교 비정규직은 전체 공공부문 비정규직의 36%에 이릅니다.

노조는 '교육공무직'을 법제화해 기준을 만들자는 주장인 반면, 교육 당국은 현행처럼 조례로 유지하자는 입장입니다.

[교육부 관계자 : 이분들과 같은 신분이 교육부에만 계신 게 아니고, 정부 부처 내에도 비공무원들이 계시고 지방자치단체에도 계시거든요.]

다음 주 9일과 10일 예정된 교섭에서 진전된 논의가 나올지 관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