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효준, 훈련 중 후배 성희롱…쇼트트랙 대표팀 '전원 퇴촌'

하성룡 기자 hahahoho@sbs.co.kr

작성 2019.06.25 21:03 수정 2019.06.25 22: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쇼트트랙 남녀 국가대표팀 모두가 선수촌에서 쫓겨나는 징계를 받았습니다. 훈련 도중에 벌어진 성희롱 사건이 문제가 됐는데, 사상 초유의 중징계입니다. 체육회는 현재 대표팀 기강이 통제 불가능한 수준이라 이런 결정을 내렸다고 말했습니다.

하성룡 기자입니다.

<기자>

진천선수촌에서 성희롱이 발생한 것은 지난 17일입니다.

쇼트트랙 남자 대표팀의 임효준이 여자 선수들도 함께 있던 훈련장에서 후배 A 선수의 바지를 내렸고, 성적 수치심을 느낀 A 선수가 성희롱 신고를 한 것입니다.

[송상우/진천선수촌 훈련본부장 : (임효준은) 장난으로 했다고 하는데, 그 부분을 이제 상대(A) 선수가 받아들이지 못하니깐, 제지를 안 할 수 없는 입장입니다.]

대한체육회는 자체 조사 후 당사자 간 문제가 아닌 대표팀 전체의 훈련 태도와 분위기에 문제가 있다고 판단해 한 달 동안 남녀 16명 선수에 대한 훈련 지원 중단을 결정했습니다.

개인이 아닌 팀 전체 징계는 사상 처음입니다.

[신치용/진천선수촌장 : 훈련 지원을 중단하면 선수촌에서 나가야 하는 거죠. 외부에서 훈련하더라도 지원을 안 하는 거죠.]

선수들은 오늘(25일) 퇴촌해 소속팀으로 돌아갔습니다.

체육회의 중징계 결정은 쇼트트랙 대표팀에서 잇따라 불미스러운 사건들이 벌어졌기 때문입니다.

지난 1월에는 조재범 전 코치의 성폭행 의혹이 불거졌고, 2월에는 남자팀 김건우 선수가 선수촌 여자 숙소에 들어갔다가 발각되기도 했습니다.

또 SBS 취재 결과 지난 1월 국가대표 남녀 선수 일부가 합숙 훈련 기간 중 음주를 해 규정을 위반한 사실도 뒤늦게 드러났습니다.

파문이 커지자 대한빙상경기연맹은 다음 달 공정위원회를 열어 징계를 논의하고, 체육회 권고에 따라 선수들의 인권 교육도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잇따른 추문에 휩싸인 한국 쇼트트랙은 세계 최강의 위상에 스스로 먹칠을 하고 있습니다.

(영상편집 : 김병직)  

▶ 전원 퇴촌 '초유의 사태'…솜방망이 처벌이 화 키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