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트럼프 친서 만족…'흥미로운 내용' 심중히 생각"

김아영 기자 nina@sbs.co.kr

작성 2019.06.24 07:15 수정 2019.06.24 08:1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북한 매체들은 어제(23일) 트럼프 대통령의 친서를 크게 보도했습니다. 지난 1, 2차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도 정상 간의 친서 외교가 돌파구가 됐었는데 넉 달 가까이 지속되고 있는 교착 국면에서 협상이 재개되는 계기가 될지 주목됩니다.

이어서 김아영 기자입니다.

<기자>

김정은 위원장이 집무실로 보이는 곳에서 무언가를 읽고 있습니다.

훌륭한 내용이 담긴 트럼프 미 대통령의 친서로 김 위원장이 만족감을 표했다는 게 북한 매체들의 설명입니다.

[조선중앙TV : 흥미로운 내용을 심중(深重)히 생각해볼 것이라고 말씀하시었습니다.]

친서의 구체적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의 정치적 판단 능력과 남다른 용기를 추켜세운 점, 흥미로운 내용을 심각하고 중대하게 고려하겠다고 밝힌 점에서 비핵화 관련 어떤 전환점이나 미국의 절충안이 제시됐을 가능성도 있습니다.

[조성렬/국가안보전략연구원 자문연구위원 : (하노이 회담 전에) 김혁철-비건 대표 간 잠정 합의한 내용들이 있는데 이 부분은 김정은 위원장이 만족했던 내용이거든요. 잠정합의 포함한 전반적 논의를 다시 하자고 했을 것 같고요.]

이번 친서는 북미 정상회담 1주년을 전후해 김 위원장이 먼저 보낸 친서에 대한 답신 성격입니다.

북한은 어제 이례적으로 대내 매체를 통해서도 친서를 받은 사실을 공개했고, 외곽 매체를 통해서는 북중 정상회담이 3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용단을 촉구하는 차원이었다고 밝혔습니다.

이틀 뒤 비건 미 대북 특별대표의 방한이 예정된 만큼 북미가 판문점이나 평양에서 다시 실무협상을 재개할지 주목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