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5명 '폭행 방관'…가해자 요청에 자리까지 비켜줬다

강민우 기자 khanporter@sbs.co.kr

작성 2019.06.20 07:25 수정 2019.06.20 08:5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인천에서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들이 폭행 피해자와 가해자를 떨어뜨려 놓지도 않고, 심지어 추가 폭행을 방치했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경찰은 출동 경찰관의 판단에 따른 조치였다는데 저희 SBS가 당시 상황이 담긴 CCTV 영상을 확보했습니다.

강민우 기자입니다.

<기자>

인천 서구의 한 주점 앞, 일행들 사이에 시비가 붙더니 바로 폭행이 시작됩니다.

피해자를 발로 차 쓰러뜨리고, 의자를 집어 던지기까지 합니다.

얼마 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 5명이 현장에 도착합니다.

그런데 폭행 피해자와 가해자들을 따로 떨어뜨려 놓지 않습니다.

가해자들이 피해자를 계속 위협하고 폭행하는데 그대로 놔둔 것입니다.

[폭행 피해자 : 나 지금 죽겠다, 일단 경찰들한테 분리 좀 시켜달라 계속 얘기했는데…한 마디 딱 물어보더라고요, 인적사항. 그리고 저한텐 경찰이 아무도 없었어요. 그 이후부터….]

경찰의 수수방관 속에 폭행은 복도에서도 계속됐는데, 가해자가 피해자와 할 얘기가 있으니 자리를 피해달라 했다며 경찰이 현장을 벗어나기도 했습니다.

[사건 당시 출동 경찰관 : 자기들이 (서로 아는 사이니까) 얘기를 하겠다, 그럼 우리가 피해 줄 테니까 대화를 나눠봐라. 그런 의미에서 우리는 잠깐 피해 준 거죠.]

경찰이 사라진 뒤 피해자는 또 폭행을 당했고, 119구급대가 온 뒤에야 가해자들로부터 풀려났습니다.

피해자는 코뼈와 갈비뼈가 부러지는 등 전치 7주의 중상을 입고, 사고 충격으로 정신과 치료까지 받는 등 한 달 넘게 병원에서 지내고 있습니다.

상황이 종료되지 않았는데 자리를 비운 것은 경찰관의 직무를 다 하지 않은 사실상의 직무유기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인천서부경찰서는 조사단을 구성해, 현장 출동 경찰관의 조치에 미흡한 부분이 있었는지 등을 살펴보겠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