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이희호 여사 '유지' 오늘 오전 공개…조문 오후 2시 개시

권란 기자 jiin@sbs.co.kr

작성 2019.06.11 09:51 수정 2019.06.11 16: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故 이희호 여사 유지 오늘 오전 공개…조문 오후 2시 개시
어젯밤 별세한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가 남긴 대국민 메시지가 오늘(11일) 오전 공개됩니다.

장례위원회 김성재 집행위원장은 오늘 오전 11시 이 여사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 여사가 국민에게 남긴 유지를 발표합니다.

조문은 오늘 오후 2시부터 시작됩니다.

이 여사의 장례는 가족들 뜻에 따라 김대중평화센터와 장례위원회가 주관하는 사회장으로 치러집니다.

사회장 명칭은 '여성지도자 영부인 이희호 여사 사회장'입니다.

이 여사의 장례를 담당할 장례위원회는 공동 위원장으로 장상 전 국무총리서리와 권노갑 민주평화당 고문을, 집행위원장으로 김 위원장을 확정했습니다.

장례위원회 고문으로는 5당 대표가 참여할 것으로 보이며, 장례위원으로는 현역 의원들이 참여합니다.

부위원장은 평화당 박지원 의원과 최용준 천재교육 전 회장과, 여성계 인사 등이 맡을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박지원 의원은 "장례위원회 고문으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를 포함한 5당 대표 모두가 참여할 것"이라며 "현역 의원들의 장례위원 참여를 위해서도 각 정당에 협조를 구한 상태"라고 설명했습니다.

이 여사의 발인은 14일로, 이 여사는 발인 당일 오전 자신이 장로를 지냈던 신촌 창천교회에서 열리는 장례예배 후 장지인 국립현충원에 안장될 예정입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