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계형 골퍼→메이저 퀸' 우뚝 선 이정은…데뷔 첫 우승

서대원 기자 sdw21@sbs.co.kr

작성 2019.06.03 21:23 수정 2019.06.03 21: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생계형 골퍼→메이저 퀸 우뚝 선 이정은…데뷔 첫 우승
안내

We only offer this video
to viewers located within Korea
(해당 영상은 해외에서 재생이 불가합니다)

<앵커>

여자골프 최고 권위의 메이저대회 US 여자오픈에서 이정은 선수가 우승했습니다. 이른바 '생계형 골퍼'로 시작해 '메이저 퀸'으로 우뚝 선 뒤 감격의 눈물을 흘렸습니다.

서대원 기자입니다.

<기자>

경쟁자들이 줄줄이 뒷걸음질 치는 사이에도 이정은은 견고했습니다.

10번 홀, 절묘한 쇼트게임으로 위기를 넘겼고 11번과 12번 홀 연속 버디로 단독 선두가 됐습니다.

유소연 등 공동 2위를 2타 차로 따돌린 이정은은 데뷔 후 불과 9개 대회 만에 첫 승을, 그것도 최고 권위 메이저대회에서 올리고 역대 최고액인 11억 8천만 원의 상금을 받았습니다.

지나온 시간을 떠올리며 뜨거운 눈물을 흘렸습니다.

[이정은 : 지금까지 우승했던 어떤 대회들보다 정말 느낌이 다른 것 같아요. 지금까지 골프를 했던 게 생각이 나서 굉장히 눈물이 많이 나는 것 같아요.]

이정은은 어린 시절 넉넉지 않은 가정 형편 탓에 생계를 위해 골프채를 잡았습니다.

[이정은 (2017년 인터뷰) : 돈을 벌기 위해서, 레슨을 해서 엄마 아빠한테 보탬이 되고 힘든 부분을 이겨내 보려고 시작했는데 중고 채를 쓰던지 다른 선수들이 쓰던 것을 받아서 쓰는 경우가 많았는데, 그래서 더 이 악물고 한 것 같아요.]

어려운 환경 속에서 이정은은 더욱 단단해졌고 국내 투어 시절 다리가 불편한데도 직접 운전을 해주며 딸을 뒷바라지한 아버지의 헌신도 큰 힘이 됐습니다.

미국 진출 첫해, 메이저 퀸으로 우뚝 선 이정은은 신인상 부문은 물론 상금 랭킹에서도 1위로 올라섰습니다.

(영상편집 : 남 일)

※ 저작권 관계로 서비스하지 않는 영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