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원 "미용·성형 진료비 선납 피해 해마다 증가"

안서현 기자 ash@sbs.co.kr

작성 2019.05.28 14:4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소비자원 "미용·성형 진료비 선납 피해 해마다 증가"
피부과나 성형외과 등에서 할인 혜택을 내세워 진료비를 선납 받는 경우가 많지만 계약 해지 시 환급을 거부하거나 과다한 위약금을 요구하는 사례가 늘고 있어 소비자들의 주의가 요구됩니다.

한국소비자원은 지난 2016년부터 지난 3월까지 선납진료비 환급 관련 피해구제 신청이 272건으로 해마다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2016년 62건이었던 피해구제 신청은 2017년 82건, 2018년 94건으로 늘었고 올해 들어 지난 3월까지 34건이 접수됐습니다.

피해자의 73.2%가 20∼30대였고 여성 비율이 79.8%로 남성보다 4배가량 많았습니다.

의원급이 95.2%로 피해 사례의 대부분을 차지했고 진료 유형별로는 레이저나 제모, 보톡스 등 피부 시술이 46.7%, 성형수술이 26.1%였습니다.

의료기관을 방문한 당일 할인 혜택을 안내받고 충동적으로 결제한 경우가 91.9%로 대부분을 차지했으며 계약 후 단순 변심과 같은 개인 사정으로 해지 신청을 한 사례가 65.4%였습니다.

특히 소비자분쟁해결기준에서는 성형수술의 경우 계약 해제 시점에 따른 환급액을 규정하고 있지만 제대로 지켜지지 않고 있었습니다.

소비자분쟁해결기준에 따르면 수술 예정일 사흘 전까지 계약을 해제하면 계약금의 90%를 환급하도록 정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최근 3년간 소비자원에 접수된 성형수술 관련 피해구제 신청 71건 가운데 수술 예정일이 사흘 이상 남았는데도 환급받지 못한 사례가 52건이나 됐습니다.

수술 날짜를 잡지 않았는데도 계약금을 돌려받지 못한 경우도 7건이었습니다.

또 수술비용의 10% 이상을 선납한 경우가 27건이었고 수술비 전액을 결제한 경우도 7건이었습니다.

한국소비자원은 의료기관에는 소비자분쟁해결기준에 따라 환급이 이뤄지도록 권고하고 소비자들에게는 피해 예방을 위해 충동적으로 계약하지 말고 환급 규정을 상세히 확인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