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급 폭풍우' 유리창 다 깨고, 펜스 날리고…피해 속출

SBS 뉴스

작성 2019.05.27 15:50 수정 2019.05.27 16:0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27일 오후 서울 청계광장에서 열린 소상공인 행사가 강풍으로 인해 차질을 빚고 있다. 이미지 크게보기

27일 오후 서울 청계광장에서 열린 소상공인 행사가 강풍으로 인해 차질을 빚고 있다.

27일 낮 12시 28분쯤 부산 중구 한 공사장 외벽에 설치된 20m 크기 안전펜스가 강풍에 무너지며 도로를 덮치고 있다. 이미지 크게보기

27일 낮 12시 28분쯤 부산 중구 한 공사장 외벽에 설치된 20m 크기 안전펜스가 강풍에 무너지며 도로를 덮치고 있다.

울산시 중구서 강풍에 건물 외벽이 떨어져 나갔다. 이미지 크게보기

울산시 중구서 강풍에 건물 외벽이 떨어져 나갔다.

울산시 남구의 한 건물 공사장에서 강풍에 비계가 쓰러졌다. 이미지 크게보기

울산시 남구의 한 건물 공사장에서 강풍에 비계가 쓰러졌다.

null 이미지 크게보기
강풍 주의보와 호우주의보가 경남 일부 시·군에 발령된 27일 소방대원이 창원시 마산회원구 한 아파트에 파손된 유리창을 정리하고 있다. 이미지 크게보기

강풍 주의보와 호우주의보가 경남 일부 시·군에 발령된 27일 소방대원이 창원시 마산회원구 한 아파트에 파손된 유리창을 정리하고 있다.

강풍 주의보와 호우주의보가 경남 일부 시·군에 발령된 27일 소방대원이 창원시 진해구 한 도로에 쓰러진 나무를 정리하고 있다. 이미지 크게보기

강풍 주의보와 호우주의보가 경남 일부 시·군에 발령된 27일 소방대원이 창원시 진해구 한 도로에 쓰러진 나무를 정리하고 있다.


(SBS 뉴미디어부/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