칸에서도 함께였던 봉준호-송강호, 한국 영화 역사를 다시 쓰다

박수진 기자 start@sbs.co.kr

작성 2019.05.26 18:4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한국 영화 역사상 처음으로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을 받았습니다.봉 감독의 '기생충'은 프랑스 칸에서 열린 제72회 칸 영화제에 출품된 21개 작품 가운데 최고 작품상인 황금종려상을 받았습니다. 한국영화가 칸, 베를린, 베네치아 등 세계 3대 영화제에서 최고상을 받은 것은 지난 2012년 김기덕 감독의 '피에타'가 베네치아영화제에서 황금사자상을 수상한 이후 7년 만입니다. 칸 영화제 본상 수상은 2010년 이창동 감독의 '시'가 각본상을 받은 뒤 9년 만입니다. 

봉 감독은 "열두 살의 나이에 영화감독이 되기로 마음먹었던 되게 소심하고 어리숙한 영화광이었다. 이 트로피를 이렇게 손에 만지게 될 날이 올 줄은 상상도 못 했다"고 소감을 전했습니다. 

봉 감독의 페르소나인 배우 송강호 씨도 영광스런 순간을 함께 했습니다. 두 사람에 대한 전세계 취재진과 영화팬들이 관심은 폐막식 이후에도 계속됐는데요, 비디오머그가 그 모습을 전해드립니다.